베트멍, 발렌시아가 패러디한 빈티지 축구 유니폼 컬렉션

의외로 멋지다.

패션

이탈리아 출신의 <NSS> 매거진이 독특한 패러디 캡슐 컬렉션을 공개했다. 빈티지 축구 유니폼과 현시대 패션의 만남이다. 발렌시아가베트멍아크네 그리고 디올의 상표가 ‘골(Goal)’, 경찰 혐오 문구 ‘Acab’, ‘발롱도르(Ballon d’or)’, ‘훌리건스(Hooligans)’ 등 축구 문화를 대변하는 문구를 만나 독특한 로고로 탈바꿈했다. 스포츠웨어와 복고 스타일에 크게 영향을 받은 오늘날의 패션 트렌드와 빈티지 축구 유니폼의 조화가 신선하지만 자연스럽다. 축구와 패션을 사랑한다면 <NSS> 매거진의 패러디 작업을 거친 맨유와 레알 마드리드, 아약스, 브라질 국가대표팀 등의 클래식 유니폼이 흥미롭게 다가올 것. 구매는 여기에서.

더 보기
Source
HYPEBEAST
Photographer
VINCENZO SCHIOPPA
More

이전 글

발렌시아가, 남성 위한 복서브리프 속옷 세트 판매
패션

발렌시아가, 남성 위한 복서브리프 속옷 세트 판매

손님, 장당 7만원입니다.


기술력의 정점, 나이키랩 07.KMTR
신발

기술력의 정점, 나이키랩 07.KMTR

미래지향적이지만 과하지 않은 디자인.



10주년 맞은 2017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드 수상작들
미술

10주년 맞은 2017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드 수상작들

벌써 내년 대회 접수 중.

르꼬끄 스포르티브가 힙레 창시자와 CMDC 단원들의 우아를 담았다
패션 

르꼬끄 스포르티브가 힙레 창시자와 CMDC 단원들의 우아를 담았다

Presented by Le Coq Sportif
한 번 보면 적어도 3번은 본다는 힙레 영상의 주인공.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