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발란스 247와 제니퍼 빈 그리고 <하입비스트>가 동행한 상하이 탐사 영상

그녀의 시선이 궁금하다면.

[embed][/embed]
신발  

뉴발란스와 <하입비스트>가 새로운 247과 함께 ‘The Local’ 시리즈를 제작한다. 그 첫걸음마로 공개된 영상의 주인공은 제니퍼 빈. 상하이에서 활동 중인 디자이너이자 포토그래퍼다. 그녀는 상하이 전역에 숨겨진 보석 같은 장소들을 찾기위해 하루 온 종일 걷고 또 걷는 일상 속에 산다. 그녀가 ‘상하이’라는 아주 작지도 크지도 않은 도시에 집중하게 된 이유는 뭘까. 우주선을 보는 듯한 미래적인 건축 건물? 거리 위 손님을 탐닉하는 네온사인? 그녀의 자세한 이야기는 위 영상에서 들어보자.

한편, ‘The Local’ 시리즈의 첫 번째 주인공 제니퍼 빈이 착용한 뉴발란스 247은 여기서 약 10만 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더 보기
Photographer
Paul Heavener/HYPEBEAST
More

이전 글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채운 나이키 에어맥스 97
신발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채운 나이키 에어맥스 97

이보다 더 화려할 수 없다.

에르메스 스케이트보드의 가격대는?
디자인

에르메스 스케이트보드의 가격대는?

예술 작품의 경지.

보석의 고귀함을 닮은 까르띠에 홈 컬렉션
디자인

보석의 고귀함을 닮은 까르띠에 홈 컬렉션

프랑스 주얼러의 라이프스타일 제품 데뷔.


아디다스 x 포르쉐 디자인 '바운스 연대기' 컬렉션
신발

아디다스 x 포르쉐 디자인 '바운스 연대기' 컬렉션

진리의 올블랙.

베트멍과 고샤 루브친스키 디자인 베낀 H&M
패션

베트멍과 고샤 루브친스키 디자인 베낀 H&M

안 하느니만 못하다.

BMW 그룹 클래식 들여다보기
자동차

BMW 그룹 클래식 들여다보기

럭셔리카 수집가들의 낙원.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