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톤이 선정한 2019년 올해의 컬러는?

혹시 명란 마요?

디자인

팬톤이 2019년 올해의 컬러(Color of the Year)를 공식 발표했다. 2018년을 장식했던 울트라 바이올렛에 이어 선정된 색은 팬톤 코드 16-1546번의 ‘리빙 코랄’. 산호초 등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따뜻한 핑크색으로, 생기 넘치고 활기찬 색감이 매력이다. 팬톤 측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우리를 따뜻함으로 감싸고 편안함과 활력을 주는 색”이라 리빙 코랄을 설명했다. 다가오는 2019년 새해를 리빙 코랄처럼 생명력 있고 낙관적인 한 해로 만들어보자.

한편, 미국 뉴저지를 기반으로 둔 색채 연구 기업 팬톤은 2000년부터 매년 12월에 ‘올해의 색’을 발표하며 이듬해의 컬러 트렌드를 제시해왔다.

2019년 팬톤 올해의 컬러 올해의 색 리빙 코랄 living coral color of the year

더 보기
Source
HYPEBEAST
Image Credit
PHANTONE
More

이전 글

2018년 12월 둘째 주 신상 의류 & 액세서리 목록
패션  

2018년 12월 둘째 주 신상 의류 & 액세서리 목록

곧 연말 선물 시즌인데.

2018년 12월 둘째 주 신상 신발 목록
신발  

2018년 12월 둘째 주 신상 신발 목록

특별 할인도 체크.

카르디 비와 오프셋 결별, 오프셋의 외도가 원인?
엔터테인먼트

카르디 비와 오프셋 결별, 오프셋의 외도가 원인?

아내의 임신 중에.


2019년 초에 발매된다는 에어팟 2, 달라지는 점 8가지
전자

2019년 초에 발매된다는 에어팟 2, 달라지는 점 8가지

‘애플=화이트’ 공식 깨진다?

헬로 키티 컨버스와 푸마 바비 인형의 귀여움 대결
신발

헬로 키티 컨버스와 푸마 바비 인형의 귀여움 대결

“‘투머치 카와이’란 없다?”

버버리 x 비비안 웨스트우드 협업 컬렉션 출시
패션  

버버리 x 비비안 웨스트우드 협업 컬렉션 출시

Presented by Burberry
두 영국 거장 디자이너의 만남.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