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박스 원을 키보드와 마우스로 즐길 수 있다고?

컨트롤러보다 좋은 점은 무엇?

테크
5,080 Hypes

마이크로소프트엑스박스 원에서 사용 가능한 키보드와 마우스를 선보인다. 이는 게임 하드웨어 & 소프트웨어 개발사 레이저(Razer)와의 협업의 일환이다. 현재 개발 중인 기능으로, 엑스박스 원 회원 중 일부 테스터만이 시범 사용 기간을 갖는다. 엑스박스 프로그램 매니지먼트 부서의 디렉터인 제이슨 롤랜드는 ‘마우스와 키보드 기능이 아직 엑스박스의 기본 옵션은 아니지만, 게이머들에게 최상의 플레잉 경험을 선사하기 위한 시도’라고 밝혔다.

엑스박스 같은 콘솔 게임의 매력은 단연 컨트롤러.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PC 게임처럼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의 이점은 속도와 정확성에 있다. 특히 1인칭 슈팅 게임처럼 민첩한 움직임과 정확한 ’에임’을 필요로 하는 게임에서는 마우스와 키보드가 컨트롤러보다 더 우위를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오버워치>나 <포트나이트> 등의 FPS 게임은 콘솔 및 PC 유저의 서버를 분리해 운영되고 있다. 엑스박스 원의 키보드와 마우스는 호환 여부는 테스터들의 세심한 피드백을 거쳐, 내년에 결정될 계획이다. 치킨을 먹으면서 게임을 해도 컨트롤러에 기름이 묻지 않는, 치킨 기름 오염방지 컨트롤러 출시 소식은 여기에서, 엑스박스 원 게임기 월 구독 서비스 시행 소식은 여기에서 확인하자.

더 보기

이전 글

엑스박스 시리즈 S를 닮은 토스터가 출시됐다
테크

엑스박스 시리즈 S를 닮은 토스터가 출시됐다

엑스박스 로고가 새겨진 토스트를 구울 수 있다.

다수의 엑스박스 전용 게임이 경쟁사 콘솔용으로도 출시된다?
게임

다수의 엑스박스 전용 게임이 경쟁사 콘솔용으로도 출시된다?

엑스박스 모바일 게임 스토어 출시 루머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가 혀로 조작하는 VR 기술의 특허를 출원했다
테크

마이크로소프트가 혀로 조작하는 VR 기술의 특허를 출원했다

아이트래킹 기술과 함께 사용될 것으로 추측된다.


‘윈도우 10’ 서비스 종료가 막대한 쓰레기를 생성한다?
테크

‘윈도우 10’ 서비스 종료가 막대한 쓰레기를 생성한다?

생각보다 훨씬 많은 양.

앱 하나로 구형 아이폰 카메라, XS로 업그레이드하는 법
테크

앱 하나로 구형 아이폰 카메라, XS로 업그레이드하는 법

DSLR로 찍은 듯한 인물 사진.

에어 조던 1과 리액트 엘리먼트 87을 결합한 ‘리액트 AJ 1’
신발

에어 조던 1과 리액트 엘리먼트 87을 결합한 ‘리액트 AJ 1’

전 세계 단 4족.

라코스테 2019 SS 룩북이 조명한 '하이퍼 젠더 패션'
패션

라코스테 2019 SS 룩북이 조명한 '하이퍼 젠더 패션'

무려 크레이그 맥딘이 포착.

‘애플이 또?’ 아이폰 XS와 XS 맥스, 와이파이 & LTE 통신 성능 논란
테크

‘애플이 또?’ 아이폰 XS와 XS 맥스, 와이파이 & LTE 통신 성능 논란

제 2의 안테나게이트?

예지의 성장통을 기록한 ‘One More’ 및 금주의 신곡 MV 보기
음악

예지의 성장통을 기록한 ‘One More’ 및 금주의 신곡 MV 보기

릴 웨인 ‘Carter V’ 발매 소식도.


"이거 트리플 S 아냐?" 카피 의혹에 휩싸인 캘빈클라인 새 청키 스니커
신발

"이거 트리플 S 아냐?" 카피 의혹에 휩싸인 캘빈클라인 새 청키 스니커

‘반박불가’.

오프 화이트 x 나이키, 추석동안 공개된 새 협업 스니커 총정리
신발

오프 화이트 x 나이키, 추석동안 공개된 새 협업 스니커 총정리

& 새로운 컨버스 척 70.

고샤 루브친스키 2018 FW 3차 출시 전제품
패션

고샤 루브친스키 2018 FW 3차 출시 전제품

롱패딩도 있다.

뱅앤올룹슨 x 라인프렌즈 베오플레이 P2 브라운 한정판 스피커
테크

뱅앤올룹슨 x 라인프렌즈 베오플레이 P2 브라운 한정판 스피커

드론에 이은 라인프렌즈의 새 전자 프로젝트.

나이키 리액트 엘리먼트 87 두 가지 색상 추가 공개
신발

나이키 리액트 엘리먼트 87 두 가지 색상 추가 공개

발매 일정은?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