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산호초 간과? 비난받는 2019 팬톤 올해의 컬러 '리빙 코랄'

창백한 ‘표백 코랄’ 색으로 바꿔야 한다.

By
디자인

2019년 팬톤 올해의 컬러 ‘리빙 코랄‘이 디자인계 일각에서 비난받고 있다. 호주 멜버른의 디자인 스튜디오 잭 앤 훼이(Jack and Huei)가 ’리빙 코랄’이 환경 문제로 대두되어온 산호초 파괴 현상을 간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호주 주변의 산호초가 멸종 위기에 처해 있으며, 코랄 핑크처럼 옅은 핑크색이 아닌 희미하고 창백한 푸른빛이라는 지적이다.

죽어가는 산호초 문제 간과? 비난받는 2019 팬톤 올해의 컬러 '리빙 코랄' 블리치드 코랄 living coral bleached coral

잭 앤 훼이는 ‘리빙 코랄’을 “완전히 잘못된, 무책임한 색”이라고 표현하며, ‘블리치드 코랄’을 2020년의 색으로 제안했다. 이는 팬톤 컬러 P115-1 U 색상으로,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제 색을 잃고 죽어가는 요즘 산호와 유사한 옅은 파란색 색조다. 이 현상은 디자이너의 표현을 빌리자면 ‘산호 표백’. 2016년 이후 호주의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가 기후 변화로 인해 산호의 절반을 잃었음을 시사한다. 이들은 바다의 산호색은 해양 생태계의 건강을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라고 지적했다.

“팬톤은 이런 이슈에 대해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위치에 있지만, 그들은 그러지 않았다. 팬톤 컬러는 사회의 우려를 반영하고, 전 지구적인 문제를 소개하는 방향으로 디자인계를 인도해야 한다.”

더 보기
Source
DEZEEN

이전 글

한국발 청키 스니커, 준지 ‘볼륨 트레이너 3’ 구매 좌표
신발

한국발 청키 스니커, 준지 ‘볼륨 트레이너 3’ 구매 좌표

정석과도 같은 디자인.

산뜻한 워크웨어, 칼하트 WIP 2019 SS 룩북
패션

산뜻한 워크웨어, 칼하트 WIP 2019 SS 룩북

편안함에서 나오는 멋.

버질 아블로, 새로운 오프 화이트 x 베이프 스니커 신고 등장
신발

버질 아블로, 새로운 오프 화이트 x 베이프 스니커 신고 등장

루이비통 쇼에서 포착됐다.


버질 아블로의 2019 SS 루이비통 컬렉션 국내 판매처 총 정리
패션

버질 아블로의 2019 SS 루이비통 컬렉션 국내 판매처 총 정리

D-day.

J.W. 앤더슨 x 컨버스 척 테일러 '그리드' 국내 재발매
신발

J.W. 앤더슨 x 컨버스 척 테일러 '그리드' 국내 재발매

바로 내일부터.

스타일의 경계를 허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영96
신발 

스타일의 경계를 허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영96

Presented by adidas Originals
잔잔한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90년대 열풍에 불씨를 지필 수 있을까?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