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에서 시가 약 30억 원 가량의 ‘짝퉁’ 조던 스니커가 적발됐다

오프 화이트와 나이키의 협업이 대다수.

By
신발

중국에서 ‘짝퉁’ 스니커를 밀매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가져온 일당이 미국 관세국경보호청(이하 CBP)에 붙잡혀 화제다. 적발된 가짜 스니커는 약 15천 족으로, 시가로 환산하면 약 23십만 달러(한화로 약 27억 원)가 넘는다. 가품 스니커를 들인 조직은 세관의 감시망을 피하기 위해 이를 냅킨으로 위장해 세관을 통과하려고 시도했다. CBP에 의하면 압수된 제품 중 대다수는 오프 화이트 나이키의 협업 스니커로, 이 밖에도 에어 조던 12, 에어 조던 1, 에어 조던 11, 에어 맥스 97 등이 있었다. 한편 이들은 현재 상표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더 보기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