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늘 있는 것처럼 익숙하지만, 그런 크러쉬가 정규 앨범을 들고 온 건 약 5년 6개월 만이다. 무슨 말이 하고 싶었을까, 무엇을 보여주고 싶었을까. 새 앨범 <From Midnight To Sunrise>를 들고 온 크러쉬의 표정에는 돌연 고백을 건네려는 친한 친구의 수줍은 무게가 깃들어 보였다. “오랫동안 음악을 하면서 느낀 여러 감정을 일기처럼 담아내고자 했어요.” 크러쉬는 지금 자신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드러내며 위로를 전하려고 한다.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From Midnight To Sunrise>에는 정말 개인적인 고백을 담았어요.”

살은 어쩌다 그렇게 많이 빠졌어요?

일부러 다이어트를 한 건 아니었어요. 앨범 작업 마무리 중에 의도치 않게 확 빠진 것 같아요.

얼마나 빠졌나요? 살이 빠지고는 뭐가 제일 달라졌어요?

한 6킬로그램 정도 빠진 것 같은데 여러모로 좋아요. 오늘처럼 사진 찍을 때도 태가 확 사는 것 같고, 무엇보다 건강해진 느낌이에요.

정규앨범은 두 번째고, 5년 만이에요. <From Midnight To Sunrise>는 왜 이리 오래 걸려 도착했나요?

음악적 정체성이라는 부분에서 스스로 만족을 못했던 것 같아요. 일단 이 앨범은 3년 정도 준비를 했는데 계속 다듬어도 아쉬운 부분이 생겨서 미루고 또 미루게 됐죠. 그렇게 미룰때마다 머리 속은 더 복잡해졌고 결국 1집부터 2집까지 5년이란 시간이 걸리게 됐어요.

그래도 이정도면 되겠다, 결단을 내린 계기가 있었어요?

지난 여름 ‘나빠’라는 노래를 기점으로 소속사를 옮기게 됐는데, 그게 정규 앨범에 대한 동기부여가 된 것 같아요. 물론 그 전부터 준비는 해왔지만, 주변 환경이 바뀌면서 가치관이나 마음가짐까지 바뀌게 되더라고요. 생각이 좀 정돈됐어요.

새로운 마음가짐이 필요했던 건가요?

네. 그 사이 그냥 좀 환기가 됐던 것 같아요. 그리고 스스로에 대해 좀 더 성찰할 수 있었고요.

그래서 지금 결과는 만족스러워요?

아쉽죠. 아쉽긴 한데 그래도 이렇게 마스터링까지 다 끝내고 난 뒤에 후회가 없는 건 처음인 것 같아요. 그런 면에서는 만족스러워요.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쉬운 길을 부러 돌아서 가는 느낌이에요. 좀 더 사람들이 원하는 음악을 들려줄 수 있었고, 지금보다 더 큰 인기를 누렸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생각을 안 해 본 부분은 아닌데 쉬운 길을 택하면 결국 오래 음악을 하지 못할 것 같더라고요. 이번 앨범도 그런 고민의 결과라고 봐요.

<From Midnight To Sunrise>는 어떤 앨범인가요?

거짓이 없는 앨범이요. 오랫동안 음악을 하면서 느낀 점들을 일기처럼 담아내고자 했어요. 그리고 일종의 제 전환점 같은 앨범이기도 해요. 그래서 정말 더 개인적인 고백을 담았어요.

앨범 제목에 담긴 사연이 있나요?

3년 전인가 새벽까지 작업을 하고 잠원 한강공원에 두유와 같이 산책을 간 적이 있어요. 5시 50분 정도 됐었던 것 같은데 동쪽은 이미 아침이 밝은 반면 서쪽은 아직 깜깜한 거예요. 그 경계에 서서 지금 나는 내 인생의 어디쯤에 와 있을까, 라는 생각을 했고 그 감정을 앨범으로 만들어 보고자 결심했어요. 나아가 <From Midnight To Sunrise>를 새벽, 아침, 오후, 저녁, 밤으로 이어지는 구성으로 만들게 됐죠.

2016년 <Interlude>를 발표하며 여행의 시작이라고 설명했어요. <wonderlust>를 지나 <From Midnight To Sunrise>는 여행의 마지막 부분인가요? 아니면 여행을 다시 되돌아보는 사진첩 같은 걸까요?

그냥 계속되는 여행의 일부분인 것 같아요. 아직 안 끝났죠. 계속 여행을 하고 있고 아직 중간 지점에도 오지 못한 기분이에요. 지금은 과연 이 여행이 어디까지 계속될지, 나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지가 궁금해요.

“저도 한때는 누군가의 음악을 듣고 위로를 받았고, 그걸 그대로 모두에게 보답하고 싶었어요.”

새 앨범에는 위로의 뜻이 담겼다고 했죠. 음악으로 위로를 받았고, 그것처럼 나도 음악으로 위로해주고 싶다고 했어요.

저마다 느끼는 외로움의 무게는 다르다고 생각해요. 그 모두에 공감해주고 위로도 해주고 싶었어요. 저도 한때는 누군가의 음악을 듣고 공감하면서 위로를 받기도 했거든요. 그걸 그대로 모두에게 보답하고 싶었어요. 그런 생각으로 곡을 고르다보니 이런 위로 가득한 앨범이 나오게 됐어요.

한편으로는 위로를 받고 싶은 사람이 위로를 또 해주고 싶은 법이기도 하잖아요. 누군가를 위로해줄 때 스스로 더 치유되기도 하고요. 위로가 필요했나요?

창작이라는 일이 좀 외로운 법이잖아요. 작업에 몰두하면서 좀 힘에 부쳤던 것 같아요. 스스로를 더 몰아 세우기도 했고요. 그리고 이런 건 사실 남에게 힘들다고 털어놓기도 정말 어려워요. 뭐가 구체적으로 힘든 게 아니니까. 그저 같이 이야기를 들어주고 같이 슬퍼해주는 방식의 위로를 생각했어요.

크러쉬는 실제로도 위로를 잘 하는 사람인가요?

그보다 늘 힘들다고 생각하고 외롭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에요. 앨범은 저에게 건네는 위로이기도 하고요.

어떤 사람에게 가장 위로를 건네고 싶었나요?

똑같죠. 기댈 곳 없고, 이야기할 곳이 마땅치 않은 사람들이요.

<From Midnight To Sunrise>를 예고하면서 “대한민국 대중음악을 뒤바꿀 수 있는 노래가 몇 곡 있다”고 말했어요. 그 몇 곡은 뭔가요?

그때는 좀 경솔했던 것도 같네요. 뒤바꾼다기 보다는 이 앨범으로 지금 한국 대중 음악 시장에 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한 말 같아요. 저 또한 동경하는 여러 선배 뮤지션들의 자양분을 먹고 자랐고, 그분들이 닦아 놓은 길을 지켜나가고 싶다는 의미였어요. 아마 타이틀 ‘With You’와 ‘Alone’을 염두에 두고 말하지 않았나 해요.

한편 <From Midnight To Sunrise>를 지금까지 어떤 앨범보다 크러쉬의 목소리가 가장 잘 들리는 앨범이에요.

의도한 건 아니었는데, 결과적으로 보컬이 좀 강조되긴 한 것 같아요.

‘Alone’은 대번 겨울이 떠올라요. 내면의 얘기를 하기에는 겨울이 더 어울릴 거라 생각했나요?

그보다 가을과 겨울을 좋아하기는 해요. 왜냐하면 겨울은 춥지만 사실 따뜻한 느낌이 더 강하잖아요. ‘Alone’은 작정하고 듣는 사람들이 따뜻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며 만들었어요.

타이틀 ‘With You’와 ‘Alone’의 보컬이나 구성에서 한국 1990년대 알앤비가 떠오르기도 해요.

참고를 많이 했고, 의도적으로 반영하려고 했어요. ‘Alone’은 홍소진이라는 저희 밴드의 키보디스트인 누나와 함께 만들었는데, 맨 처음에 누나가 1990년대 알앤비를 오마주한 트랙을 만들어보자라고 제안하며 스케치가 시작됐어요. 처음에는 그야말로 인터루드로 쓰려고 만든 곡이었는데 들려주는 사람마다 다들 너무 좋다는 거예요. 그래서 이걸 발전시켜야겠다 생각했고, 일기장에서 가사로 쓸 내용들을 꺼내 붙였죠. 보이즈 투 맨, 브라이언 맥나이트, 스티비 원더 등 알앤비 황금기의 음악을 지금도 너무 좋아하고 많이 듣고 있어요.

솔리드, 김조한 씨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했어요.

한국 알앤비나 발라드에서도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 워낙에 좋아하니까. 말씀하신 솔리드도 있고, 토이나 고 유재하 선생님의 음악도 많이 참고하고 있어요.

일종의 레트로라고 봐도 될까요?

신중현 선생님이 요즘 젊은 친구들은 시대를 골라서 살고 있다고 말씀하신 게 생각나요. 저도 마찬가지로 유행이라는게 좀 무의미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때문에 제가 어떤 트렌드를 만들려고 했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그냥 좋아하고, 영향을 많이 받았고, 또 하고 싶은 음악을 하는 거라고 봐주시면 될 것 같아요.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힘이 좀 빠졌어요. 하면 할수록 힘을 빼는 법에 대해 깨닫게 된 건 같아요.”

모든 곡의 작사도 직접 맡았죠. 유독 작사에 애착을 갖는 것처럼 보여요.

2016년 <wonderlust>를 기점으로 음악의 분위기와 소리 사이의 기술적인 조화에 관심이 생기기 시작했어요. 자연스레 그 분위기로서의 작사에 대해 더 관심을 쏟게 됐죠. 제가 느낀 감정 그대로를 멜로디에 어떡하면 더 잘 매칭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이번 앨범 중 유독 곱씹은 가사가 있을까요?

10번 트랙 ‘Cloth’의 가사요. ‘Cloth’는 있는 그대로의 저를, 발가벗겨진 채로 집어 넣어 만들었어요. 정말 저의 치부를 다 드러내는 기분으로 만들었죠. 그리고 ‘Alone’의 가사도 기억이 나요. 제 일기장에서 꺼낸 내용을 오휘명이라는 시인 분께서 다듬어줬는데, 평소 너무 좋아하던 시인이라 이번 작업을 위해 다짜고짜 연락을 드렸어요.

‘Wonderlust’는 이번 앨범에서도 빠지지 않고 등장했어요. 단어가 가진 의미가 있나요?

제 좌우명이기도 하고 제 브랜드의 이름이기도 해요. 제 밴드의 이름이기도 하고요. 아까도 여행에 빗대어서 표현했는데, 호기심을 가득 지닌 채 이상을 찾아 여행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미가 담겼고요.

앞서 EP <wonderlust>는 어떤 전환점 같다고도 말했죠.

당시 그게 3년 전인데 EP <wonderlust>부터 음악과 제 자신에 대해 연구를 많이 했던 거 같아요. 이번 앨범 <From Midnight To Sunrise>가 옛날 레코드로부터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앨범인데, 레코드를 본격적으로 모으기 시작한 것도 그 무렵이에요.

어떤 연구인가요?

제 자신보다는 역사 속 다른 이들이 어떻게 음악을 해왔는지를 볼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내가 하는 고민들의 답이 과거에 많이 있다는 걸 알게된 거죠. 그래서 옛날 턴테이블, 앰프 등의 빈티지 음향 장비들을 사 모으기 시작했어요. 마이클 잭슨이 쓴 마이크를 써보기도 하고 하면서 당시에는 왜 이런 음악을 이렇게 썼고, 이런 형태로 녹음했는지 깨닫고, 응용하게 됐죠.

음악을 대하는 태도 또한 달라졌나요?

좋은 의미로, 힘이 좀 빠졌어요. 연구를 하면 할수록 힘을 빼게 되는 방법에 대해 깨닫게 된 것 같아요. 지금은 너무 편하고 좋아요.

밴드에 대한 애착이 남다르다는 생각이 들어요. Band Wonderlust로서 표현하고 싶은 건 뭘까요?

음악을 즐기면서 할 수 있다는 점이요. 뜻이 맞는 사람들이 모여서 한 음악을 만들었 때 그 쾌감은 이루 설명하기가 힘들어요.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쇼미더머니>에서 서동현을 보며 아빠미소를 지었죠. 새삼 깨달은 건 크러쉬가 벌써 8년차 중견 아티스트라는 사실이에요. 스스로 어떻게 얼마나 체감하나요?

요즘 너무나 많이 느끼는 부분이에요. 아직까지도 자고 일어나면 22살 같은 기분이 들 때가 많은데, 문득 녹음한 걸 듣고 있으면 내 목소리가 꽤 많이 무르익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오랜만에 자이언티와 호흡을 맞췄죠. 여전히 자이언티는 크러쉬의 바로미터 같은 사람인가요?

여전히 그렇죠. 이번에 같이 ‘잘자’를 만들면서 또 한 번 느꼈어요. 좀 비유적으로 설명하자면 노래가 그냥 따뜻한 밤의 느낌으로 진행되다가 돌연 크리스마스로 바뀌는 거예요. 그리고는 다시 원래 밤으로 다시 돌아오죠. 이런 아이디어를 낼 수도 있구나, 또 배우는 구나, 자이언티 형이니까 가능한 거라고 봐요. 여전히 조언도 많이 해주고요.

어떤 조언을 했나요?

제 위에 아무도 없을 거라 절대 생각하지 말라고. 그러니까 겸손하라는 이야기였어요.

지금의 크러쉬에게 걸맞은 조언 같네요.

그렇죠. 겸손, 초심, 요즘 그런 단어들에 대해 많이 생각해요.

“탑승 수속을 막 마친 기분이에요. 이제는 목적지가 확실히 정해졌다는 뜻이기도 해요.”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크러쉬 인터뷰, 정규 앨범 2집 'From Midnight To Sunrise', 'With you', 'Alone'

요즘 제일 관심을 두는 건 뭐예요?

건강? 요즘 건강 외에 다른 건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지출을 줄이는 것?

관심사는 보통 지출을 보면 알 수 있죠.

그러고보니 진짜로 건강식품에 돈을 제일 많이 썼어요.

앨범 발매를 앞두고 한 가장 인상 깊은 일은요?

네이버 나우에 디제이로 참여한 일이요. 장장 8시간 동안 1970년대와 80년대의 소울과 펑크 트랙 40곡을 레코드로 선별했는데 결국 5곡 밖에 못 틀었어요. 듣기 쉬운 입문용으로 골랐는데 그게 더 힘들더라고요. 아무튼 아쉬움이 남았는지 계속 생각이 나요.

크러쉬는 지금 어디쯤 왔을까요? 2막 이후로 또 어디로 떠날 예정인가요?

이제 탑승 수속을 막 마친 기분이에요. 이건 목적지가 확실히 정해졌다는 뜻이기도 해요. 하지만 목적지에 내린 이후의 계획은 짜지 않으려고 해요. 우선 비행기에 타자 마자 드는 생각은 좀 건강하게 오래 오래 여행하고 싶다고요.


Credits
Editor
Soobin Kim, Jisun Lee (video)
Writer
Seungho Jang
Photographer
Giseok Cho
Stylist
Jiyeon Park
Hair/Makeup
Juyoung Han
Videographer
Ee Ho Soo, Koo Bon Seung
Tags
Share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We noticed you are using an ad-blocker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