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이트계의 전설, 'Thrasher' 매거진 편집장 제이크 펠프스 사망

“갑작스러운 죽음이었다.”

패션

패션계가 최근 칼 라거펠트떠나보낸 듯, 스케이트계도 오늘 한 명의 거장을 잃었다. <쓰레셔> 매거진 편집장이자 보더 제이크 펠프스가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세상을 떠난 것. 펠프스는 1980년대 잡지의 설립 시절부터 칼럼니스트로 활동한 이후 26년 전, 서른 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편집장 자리에 올랐다. 그는 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문화 잡지로 등극한 <쓰레셔>를 ‘스케이트계의 바이블’, ‘스케이트계의 <보그>’로 만든 장본인이다.

<쓰레셔>가 기반을 둔 샌프란시스코뿐만 아니라 전 세계 스케이트 커뮤니티에서 전설적인 인물로 기억되는 펠프스. 실리콘 밸리가 들어서기 전, 하드코어 펑크와 마약 문화가 거리를 지배하던 때부터 펠프스는 지역에서 거침없는 스케이팅 스타일로 유명했다. 그는 곧 과격하고 날 것의 감성인 ‘<쓰레셔>의 인격화된 버전’이라는 별명까지 가지고 있을 정도였다.

<쓰레셔>의 인기가 보더 커뮤니티를 벗어나 패션, 연예계에서도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펠프스는 ‘진짜 스케이터’가 아닌 구매자들을 공개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저스틴 비버리한나 같은 광대 같은 새끼들한테는 우리 옷 절대 안 줘. 스케이트는 하위문화, 그딴 거가 아니라 그저 스케이트일 뿐이야.”

잡지의 공동 설립자 토니 비텔로는 “제이크만큼 스케이트보딩을 좋아했던 사람은 또 없을 거다. 우리가 살아남기 위해 먹어야 하는 것처럼 제이크는 살기 위해 보드를 탔다. 단순한 취미, 교통수단, 삶의 방식을 벗어나 그에겐 산소와도 같은 것이었다”라는 추모글을 남겼다.

펠프스의 삼촌이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에 의하면, 펠프스의 죽음은 갑작스러웠다. 일부 네티즌은 그가 2017년 돌로레스 공원에서 머리를 부상당한 사고가 원인일 수 있다는 추측을 하고 있다.

지난 12월, 텐더로인에 매장을 오픈한 <쓰레셔>의 입구에는 펠프스가 직접 쓴 매니페스토가 있다. 거기엔 “스케이트보딩 vs. 샌프란시스코는 곧 전쟁이다”라고 쓰여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Jake Phelps was 100% skateboarder, but that label sells him way too short, because beyond his enormous influence in our world, he was truly an individual beyond this world. When loved ones pass we sometimes mythologize about their full lives rich in friendships and experiences. Sometimes we need to talk ourselves into believing it all. It makes us feel better, and helps us cope with the loss. Well, in the case of Jake, the task becomes wrapping your head around just how many lives one person could possibly live. He really did see it all, do it all, and that incredible brain of his could relish every last detail. But most of you reading this now identified primarily with Jake Phelps the skateboarder, and editor of our magazine, so I will leave you with this truth – I never met anybody who loves anything more than Jake worshipped skateboarding. Just as we need food and water to survive, Jake needed skateboarding to keep his blood pumping. It was more than a hobby or form of transportation or way of life – it was his oxygen. Here’s another thing. Jake never bailed. Jake fucking slammed. And there is a big difference. He only knew commitment. He was going to go for it without hesitation, and there were only two outcomes. Either you’d see his triumphant fist pumping in the air or it’d be an earth-shaking collision with the concrete. I remember him telling me once that he never fell backwards, he always fell forward. Leaning back meant there was hesitation, and Jake was all the way IN. There was no myth. The man was the myth. We love you, Jake. -Tony Vitello

THRASHER MAGAZINE(@thrashermag)님의 공유 게시물님,

더 보기

이전 글

르메르 x 베자 협업 스니커 2종
신발

르메르 x 베자 협업 스니커 2종

밥 먹다가 탄생했다.

텀블러, 음란물 규제 이후 생긴 변화
전자

텀블러, 음란물 규제 이후 생긴 변화

음란물 보기 위해 사용한 사람이 이렇게나 많았다고?

버질 아블로 & 루이비통, 2019 FW 마이클 잭슨 제품 생산 중단
패션

버질 아블로 & 루이비통, 2019 FW 마이클 잭슨 제품 생산 중단

“난 그 어떤 형태의 아동 학대, 폭력, 인권 침해도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


슈프림 x 스톤 아일랜드 2019 SS 컬렉션 실제 착용 이미지
패션

슈프림 x 스톤 아일랜드 2019 SS 컬렉션 실제 착용 이미지

내일 일본 발매.

놓치면 다시없을, 스투시 서울 챕터 한정 팩 발매
패션

놓치면 다시없을, 스투시 서울 챕터 한정 팩 발매

국내 한정.

소재 콤비네이션이 좋은 이지 시즌 7 부츠 2종
신발

소재 콤비네이션이 좋은 이지 시즌 7 부츠 2종

지금부터 여름 전까지 신기 딱이다.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