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디자인 철학은 힙합" 표절 논란에 대해 입 연 버질 아블로

논란의 마이클 잭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패션

버질 아블로는 최근 진행된 <뉴요커>와의 특집 인터뷰에서 자신의 역사와 철학 그리고 그것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말했다. 가장 주요하게 다뤄진 내용은 그를 집요하게 따라 다닌 표절 의혹. 버질 아블로는 그간 여러 차례의 표절 시비에 휘말렸지만, 단 한 번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 적이 없어인터뷰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버질 아블로는 그를 가장 빈번하게 ‘저격’하는 패션 고발 SNS 채널 ‘다이어트 프라다(@diet_prada)’에 대해 입을 열었다. “처음에는 꽤 신선했어요. 좋은 콘셉트의 채널이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이같은 입장은 오래가지 않았다. ‘다이어트 프라다’가 지난 1월, 오프 화이트와 COLORS의 컬렉션을 나란히 비교하며 표절 의혹을 제기한 게시물이 화근이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Another men’s fashion week, another @off____white collection with cherry picked references from indie streetwear labels? This time, the designs in question are a yellow graffitied ensemble from Cologne-based @colrsbaby by @punkzec , who showed his AW18 collection at @arisefashionweek in Lagos in April 2018, and a graphic from Manchester label @gramm . It could be a coincidence, but Virgil has been known to swipe designs from the fans he meets, some of who happen to be young creatives themselves. Interestingly enough, @punkzec met Virgil prior to one of his presentations in Paris in 2017. Think they talked design? • #colrsbaby #punkzec #arisefashionweek #lagos #streetwear #graffiti #hypebeast #hype #virgilabloh #offwhite #streetstyle #wiwt #ootd #gramm #hoodie #sweatshirt #manchester #cologne #snobshots #dietprada

Diet Prada ™(@diet_prada)님의 공유 게시물님,

“노란색 바탕의 천 위에 낙서 패턴 같은 건 누구나 상상할 수 있는 거잖아요.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부정적인 기운에 더 쏠리는 경향이 있어요. 간단해요. ‘이거 표절인가?’의 간단한 의혹을 시작으로 이것에 꼬리를 무는 무수한 부정적인 추측이 가능하죠. 책상에 앉아 손가락으로 뭔가 지적하는 건 진짜 쉬운 일이에요. 그리고 SNS는 어떤 실체보다 그것을 더 크게 과장하는 경향이 있고요.”

이후 또다른 표절 의혹에 대해 질문하자 버질 아블로는 웃으며 현대미술가 마르셀 뒤샹을 소환했다. “마르셀 뒤샹은 저의 변호사예요.” 버질 아블로는, 물건의 용도와 장소 변경을 통해 예술의 새로운 정의를 말한 마르셀 뒤샹의 작업이 자신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특유의 따옴표 서명 또한 마르셀 뒤샹의 대표 작품 <샘>에 적힌 ’R. Mutt‘ 서명에서 착안한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버질 아블로 인터뷰, 오프 화이트, 루이 비통 표절 논란에 대해 해명

나아가 버질 아블로는 자신의 콜라주적 작업이 힙합과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샘플링의 연속이라는 점에서 힙합과도 같죠. 제임스 브라운을 가지고 와서, 그것을 잘게 썰고 다시 붙여 새로운 음악을 만드는 식이죠. 디자인도 마찬가지예요. 참조가 무엇보다 중요해요.” 버질 아블로는 자신의 작업이 힙합의 샘플링과 마르셀 뒤샹의 ‘레디메이드’ 개념을 뒤섞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시말해, 뿌리박힌 고정관념을 서명 등의 작업을 통해 환기하고, 이를 다시 혼합해 전에 없던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것, 버질 아블로의 작업이다.

버질 아블로는 또한 루이 비통 2019 가을, 겨울 컬렉션에 등장한 마이클 잭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남성 복식 역사와 혁신에 있어 가장 중요한 사람이에요. 그의 무대와 의상은 전에 없던 영감을 선사했죠. 컬렉션에 <오즈의 마법사>를 차용한 것 또한 그가 그 영화에 등장했기 때문이에요.”

버질 아블로가 인터뷰를 한 시점은 2월 경으로, 마이클 잭슨의 소년 성추행 의혹을 다룬 <리빙 네버랜드>가 화제로 떠오르기 전이었다.  “지금으로서는 보편적으로 밝혀진 마이클 잭슨의 인도주의적 태도와 좋은 면만을 생각하고 싶어요.” 버질 아블로는 <리빙 네버랜드>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말하며, 마이클 잭슨에 대한 입장을 유보했다.

더 `

이전 글

지명에 맥 밀러의 이름을 추가한 구글과 애플 지도
음악

지명에 맥 밀러의 이름을 추가한 구글과 애플 지도

‘맥 밀러의 블루 슬라이드 파크’.

사두면 후회 안 할 베트멍 x 오클리 스파이크 선글라스 6종
패션

사두면 후회 안 할 베트멍 x 오클리 스파이크 선글라스 6종

‘인싸템’ 예감.

화이트데이 선물, 뻔한 사탕 꾸러미 대신 이런 디저트
음식

화이트데이 선물, 뻔한 사탕 꾸러미 대신 이런 디저트

추파X스 대신 이런거.


베트멍 x 리복 2019 SS '스파이크 400 러너'
신발

베트멍 x 리복 2019 SS '스파이크 400 러너'

가격은 백만 원.

디스이즈네버댓 x 고어텍스 2019 SS '고어 윈드스타퍼' 컬렉션
패션

디스이즈네버댓 x 고어텍스 2019 SS '고어 윈드스타퍼' 컬렉션

운동 욕구 99.9% 상승.

니고 x 컨버스 애딕티드의 새 모델, '잭 퍼셀 캔버스'
신발

니고 x 컨버스 애딕티드의 새 모델, '잭 퍼셀 캔버스'

이번에는 로우컷 모델이다.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뉴스레터를 통해 패션, 음악, 스니커
그리고 스트리트웨어의 첨단 소식을 실시간으로 만나보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