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 시티 가이드 - 미술관 & 갤러리

도시의 얼굴, 미술관.

미술 

한 도시의 대표 미술관이나 전시 또는 소장품은 그 나라의 문화예술, 나아가 경제 수준을 대변한다. 서구권의 도시에 즐비한 세계적 수준의 미술관은 이 사실을 뒷받침한다. 그러니까 어떤 도시를 이해하고 경험하는 데 있어 미술관은 빼놓을 수 없는, 아니 반드시 경유해야 하는 목적지 중 하나다. 모두가 파리 여행 목록에 루브르와 오르세 미술관을 빠트리지 않고, 도쿄의 중심지인 롯폰기, 그 꼭대기에 모리 미술관이 위치한 것도 결국 다 같은 맥락이다.

우리는 생각보다 다양한 이유로 미술관을 찾는다. 누군가는 소양을 쌓기 위해, 누군가는 유행을 좇아서, 누군가는 그저 자랑을 목적으로 미술관에 발을 들인다. 하지만 이유에 정답이란 게 있을까? 단 이곳에 소개하는 미술관과 갤러리는 서울에 살고 있는 사람이라도 ‘서울 여행’의 코스로 반드시 추가해야 할 곳들이다. 서울을 대표하는 미술관부터 모르고 지나치기 십상인 작은 갤러리까지 2019년 서울의 추천 미술관과 갤러리 8.

2019 서울 시티 가이드 – 호텔편
2019 서울 시티 가이드 – 음식편
2019 서울 시티 가이드 – 패션편
2019 서울 시티 가이드 – 클럽 & 바편

 

팩토리2

팩토리2는 갤러리 팩토리가 2018년, 두 번째 시즌을 시작하며 붙인 새로운 이름이다. 팩토리2는 협업을 통한 예술적 공유 지대를 만드는 것을 목표인 ‘팩토리 콜렉티브’를 중심으로, 새로운 공간 운영 모델과 예술 협업의 형태에 대해 실험한다. ‘팩토리 콜렉티브’는 구성원 각자가 몰두하는 주제에서 출발해 예술가, 디자이너, 건축가, 기획자, 음악가, 무용가 등 각 분야의 사람들과의 협업의 지점을 만들고 전시는 물론 출판, 퍼포먼스, 워크숍 등의 프로젝트를 팩토리2의 안과 밖에서 진행한다. 덕분에 이곳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전시와 퍼포먼스를 꾸준하게 펼쳐진다.

주소: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0길 15

 

소쇼

소쇼는 현재의 을지로가 뜨거운 감자가 되기 전인 2017년, 미술 작품을 쇼룸의 형식으로 대중에게 소개하는 공간, 소쇼룸으로 출발했다. 매 전시의 작품에 맞춰 공간을 새롭게 구성해오던 그들은 2019년 돌연 종로구 계동으로 확장, 이전하며 소쇼라는 새로운 이름의 미술관으로 탈바꿈했다. 더욱 다양한 예술 콘텐츠를 대중에게 소개하기 위함이다. 이전 소쇼룸이 특정 공간에서 미술을 매개로 시공간적 경험을 제공했다면, 새롭게 바뀐 소쇼는 ‘클럽’이라는 멤버쉽 형태의 운용 방식을 선택함으로써 관객들에게 중장기적인 콘텐츠의 접근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주소: 서울 종로구 북촌로6길 32-4

 

에브리데이 몬데이

에브리데이몬데이는 카페와 아트샵, 그리고 갤러리가 혼합된 복합문화공간으로, 2014년 처음 문을 열었다. 에브리데이몬데이는 일러스트레이션을 기반의 작업과 언더그라운드, 뉴 컨템포러리 아트에 중점을 두고 국내외 여러 유망한 작가들을 소개한다. 이들과 함께 전시를 펼친 국내 작가로는 윤협, 장콸, 그라플렉스, 김희수, 노보, 스티키몽거 등이, 해외 작가로는 앤디 리멘터, 제레미 빌, 레이몬드 램스트라 등이 있다. 또한 소장욕을 자극하는 아이템으로 가득찬 아트숍과 음료와 디저트가 준비된 카페는 에브리데이몬데이를 찾은 관람객의 발길을 붙든다.

주소: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48길 14

 

갤러리바톤

2011년 문을 연 갤러리바톤은 미술의 동시대성을 반영한 높은 수준의 기획 전시를 선보이며 한국의 대표 현대미술 갤러리로 자리매김했다. 갤러리바톤은 또한 신선한 시각을 토대로 국제적인 미술사적 흐름에 주목하며, 국내외 작가들의 선별적인 전시를 통해 그 정체성을 공고히 다졌다. 이는 국내 중견 및 신진 작가를 ‘아트 바젤 홍콩’, ‘아트 브뤼셀’, ‘프리즈 런던’ 등의 세계적인 아트 페어에 소개하는 등의 성과로 이어졌다. 한편 갤러리바톤은 신진 작가에게 전시 및 레지던시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비영리 미술 공간 ‘챕터투(Chapter II)’와 뉴미디어 및 설치작업을 소개하는 실험 공간 ‘옵저베이션 덱(Observation Deck)’, 그리고 예술 서점 ‘스프링 플레어(Spring Flare)’을 함께 운영한다.

주소: 서울 용산구 독서당로 116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스페인의 구겐하임 빌바오, 바다 경관으로 유명한 덴마크의 루이지애나 미술관 등은 그 내실 만큼이나 수려한 외관으로도 주목을 받는다. 물론, 규모의 차이는 있지만 서울에도 빼어난 외모를 자랑하는 미술관이 있다. 바로 서울시립미술관의 분관이지만, 서소문 본관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남서울미술관이다. 현관의 돌기둥부터 내부의 벽면 장식, 창틀에 이르기까지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는 1900년대 신고전주의 건축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겼다. 걸음걸음마다 따라오는 정시장 나무 바닥의 삐걱삐걱 소리는 작품 감상과 어우러져 전에 없던 경험을 제공한다. 정원의 작은 벤치에서 경험할 수 있는, 사색의 시간은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이 선사하는 선물이다.

주소: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2076

 

피크닉(Piknic)

피크닉은 2012년 설립된 전시 기획사 글린트(Glint)가 차린 문화공간으로, 시각예술, 음악, 문학 그리고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가 조화를 이루고 있는 핫플레이스다. 2018년 <류이치 사카모토 특별전>을 시작으로, <재스퍼 모리슨 회고전>을 거쳐 <페터 팝스트 특별전>까지, 피크닉은 각 분야의 대표적인 인물을 조명하며 그들의 궤적을 좇는 전시를 펼치고 있다. 전시 공간 외에도 낮과 밤에 따라 카페 혹은 바로 모습을 탈바꿈하는 ‘카페(바) 피크닉’과 미슐랭 1스타 프렌치 레스토랑 ‘제로 컴플렉스’, 그리고 독립상점 ‘키오스크 키오스크’ 등을 운영하며 각 공간이 가진 매력을 관객에게 다각도로 전달한다.

주소: 서울 중구 퇴계로6가길 30

 

알부스 갤러리

알부스 갤러리는 2017년 개관한 국내 최초의 일러스트레이션 전문 갤러리다. ‘알부스’는 ‘희다’는 뜻을 가진 라틴어 ‘ALBUS’에서 따온 것으로 모든 이미지의 근원인 흰색의 감각을 품고자 붙여진 이름이다. 새하얀 도화지를 연상케하는 갤러리의 외관은 그림 한 장, 한 장에 자신의 이야기를 품은 예술가들의 책이 펼쳐지는 모습을 연상케한다. 알부스는 지금까지 삽화 정도로 치부되며 그 예술성을 쉽게 인정받기 못했던 일러스트레이션 장르를 중심으로, 아름다운 그림을 어른과 아이들이 함께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알부스 갤러리는 현재 개관 2주년을 기념해 전세계의 사랑을 받고 있는 딕 브루너의 꼬마 토끼, 미피의 일러스트레이션 전시 <미피와 친구할래요?>를 선보이고 있다.

주소: 서울 용산구 한남대로28길 26

 

일민미술관

광화문광장에 위치한 일민미술관은 1996년 개관 이래 ‘예술적 실천이 삶을 풍요롭게 가꾼다’는 믿음으로 다양한 전시활동을 전개해 온 서울 대표 미술관이다. 일민미술관은 시사성, 대중성, 동시대성에 기반한 전시를 선보이는 동시에 문화적 경험과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강연과 워크숍, 퍼포먼스 등 인문학 연계 프로그램을 상시 진행하며 동시대 예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도 한다. 한편 건물 5층과 6층에는 한국 신문의 역사 100년을 조망하는 신문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서점과 아트숍, 그리고 카페 등의 시설까지 빼곡히 갖추고 있는 일민미술관은 서울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거점으로도 손색이 없다.

주소: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152

더 `
 
뉴스레터 구독 신청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뉴스레터를 통해 패션, 음악, 스니커
그리고 스트리트웨어의 첨단 소식을 실시간으로 만나보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