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가의 새 청키 스니커 트랙.2 공개, 구매 좌표는?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By
신발

어글리, 청키 스니커의 유행에 확실한 방점을 찍은 건 단연 발렌시아가다. 2017년 발렌시아가는 항공모함처럼 커다랗고 누렇게 변색된 디자인의 트리플 S를 런웨이에 공개하며 어글리 스니커의 유행을 선두했다. 모든 브랜드 하우스는 저마다 크고 ‘못생긴’ 스니커를 다투듯 출시했고, 발렌시아가는 트리플 S 인기의 여세를 몰아 또다른 어글리 스니커 트랙을 선보였다. 그리고 1년 뒤인 오늘, 발렌시아가는 트랙의 후속 모델인 트랙.2를 공개했다.

총 176개의 파츠로 구성된 트랙.2는 종전 모델의 DNA를 고스란히 계승했다. 트랙의 기술적인 상징인 UPS 가죽과 메시 패널, 그리고 듀얼-데스티니 EVA 아웃솔은 트랙.2에서도 여전히 발견된다. 한편, 미드솔 및 아웃솔의 디자인은 종전 대비 더 공격적으로 바뀌었으며 어퍼의 디자인은 더 복잡해졌다. ‘BALENCIAGA’의 로고가 있던 텅 탭 부분에는 모델의 이름 ‘track.2’가 자리했다.

성조기 컬러웨이의 ‘레드 / 블루 / 그레이’와 ‘화이트’ 그리고 ‘블랙’의 세 가지로 공개된 발렌시아가의 트랙.2는 현재 에센스발렌시아가의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8백95 달러, 한화로 약 1백만 원이다.

더 보기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