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없는 예술가 뱅크시, 드디어 그의 실물이 공개됐다?

“대중에게 알려지면, 진짜 그래피티 작가가 될 수 없다.”

By
미술

영국 <ITV>가 2003년에 진행한 얼굴 없는 예술가 뱅크시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뱅크시는 지난 10, 스스로 작품 <Love is in the Bin>을 파쇄하는 등, 부조리한 사회와 예술에 허를 찌르며 여전히 건재함을 드러내고 있다.

총 5분에 달하는 이 영상에는 뱅크시가 직접 발언하는 장면이 약 35초 정도 담겨있다. 여기에서 그의 얼굴은 야구모자와 티셔츠로 가려져 자세하게 확인되지 않지만, 그가 그린 그림이 분명 뱅크시의 작품임이 확실해 이 인물이 뱅크시가 아니냐는 추측에 힘이 실어지고 있다. 이어 뱅크시는 “대중에게 알려진 사람은 진짜 그래피티 작가가 될 수 없다. 이 둘은 함께할 수 없는 요소다”라며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위의 영상 속 남자가 정말 뱅크시인 지 아닌 지는 아직 속단하기 이르지만, 만약 그가 맞다면, 이는 대중에 공개된 유일한 그의 모습일 것이다.

더 보기

이전 글

노스페이스, 빈티지 아웃도어웨어 '헤리티지' 시리즈 론칭
패션

노스페이스, 빈티지 아웃도어웨어 '헤리티지' 시리즈 론칭

백팩, 볼캡, 마운틴 재킷 등의 알찬 구성.

"아이폰 X 사용자 25%, 안드로이드로 갈아탔다" 애플 충성도 역대 최저
전자

"아이폰 X 사용자 25%, 안드로이드로 갈아탔다" 애플 충성도 역대 최저

반면 갤럭시 S9 사용자 중 7.7%만이 iOS로 바꿨다.

여름을 겨냥한 오프닝 세레모니 x 반스 협업의 투명 PVC 슬립온
신발

여름을 겨냥한 오프닝 세레모니 x 반스 협업의 투명 PVC 슬립온

발냄새 주의.


버질 아블로의 루이 비통 남성 2020 프리 SS 컬렉션 미리보기
패션

버질 아블로의 루이 비통 남성 2020 프리 SS 컬렉션 미리보기

투명 504 스니커에 눈도장 ‘쾅쾅’.

소더비 경매에 뜬 초레어 스니커 컬렉션, 약 10억 원에 판매
신발

소더비 경매에 뜬 초레어 스니커 컬렉션, 약 10억 원에 판매

100켤레 중 아직 1켤레가 남았다.

차이나타운 마켓, 코난 오브라이언과의 협업 컬렉션 공개
패션

차이나타운 마켓, 코난 오브라이언과의 협업 컬렉션 공개

ft. 조든 슐렌스키.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