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프림 이탈리아 “슈프림, 존재 조차 몰랐고 우리의 성공과 관계 없다”

알고보니 사기죄로 유죄판결 받은 이력도 있다.

By
패션

삼성과의 파트너십으로 시선몰이에 성공하더니 이제는 순차적으로 매장을 열며 세력을 확장하고 있는 슈프림 이탈리아. 이에 슈프림의 설립자인 제임스 제비아는이제껏 봐온 범죄적 회사와는 차원이 다른 사기꾼이다라고 해당 브랜드를 맹비난했다. 뻔뻔하게 버티는 것을 넘어 브랜드로서 나름의 행보를 펼치는 슈프림 이탈리아는 과연 슈프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이들은 정말 자신들의 브랜드에 윤리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슈프림 이탈리아의 생각은 <월스트리트 저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엿볼 수 있었다. 슈프림 이탈리아의 미켈 디 피에로는우리의 성공은 박스 로고를 기반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우리가 젊은 사람들에게 더 저렴하고 품질이 좋은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대중과 패션 사이의 간극을 좁히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피에로는 수십 년간 섬유 산업에서 일했다는 것과 함께, 특히 스트리트웨어에 대해 관심을 두고 연구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슈프림의 존재 자체를 몰랐다고 말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이탈리아에서 상표 등록 신청을 할 때 선의로 했다. 슈프림의 존재도 몰랐다. 이탈리아에서는 인기가 없었다. 가게조차 없었으니까라고 언급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해당 인터뷰와 함께 피에로가 슈프림 이탈리아를 론칭하기 전, 스포츠웨어 사업을 벌이다 부도를 냈고 이와 관련해 사기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더 보기
Source
The Wall Street Journal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