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에게 쓴 투팍의 이별 편지, 경매 시작가는 무려 1억 원?

마돈나와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담겼다.

음악

긴 법정 공방 끝에 마돈나에게 쓴 투팍의 편지가 경매에 부쳐졌다. 미국 뉴욕 법원은 2017년 과거 친구였던 루츠가 물건을 훔쳤다는 주장과 그녀의 사생활을 고려하여 경매 회사 ‘가터 해브 록 앤 롤(Gotta Have Rock and Roll)’의 판매 중단을 요구하는 마돈나의 고소장을 받아들였지만 이후 판결을 뒤집으면서, 편지가 다시 경매에 나온 것이다.

투팍이 1995년 수감 당시 쓴 편지에는 그가 마돈나와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었는데, 당대의 인종 문제가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너에게 무조건 사과해야겠어. 내가 나빠서 혹은 네가 자격이 없어서가 아니라, 과장하는 것처럼 들릴지 모르겠지만, 인종 차별적인 시선 때문에 나 같은 젊은 흑인 남자와 연상 백인 여성의 관계는 사회적으로 환영받지 못해. 당신이 흑인 남성과 만나는 것은 어떤 식으로든 당신의 경력을 위태롭게 하지 않을 거야. 오히려 훨씬 더 개방적이면서 흥미로운 사람으로 볼 수 있겠지. 하지만 나는 적어도 내가 느꼈던 [백인 여성과의 관계로 생긴] ‘이미지’ 때문에 날 존재하게 해준 절반 이상의 사람을 실망시킬 거라고 생각해결코 당신에게 상처를 주려던 건 아니었어.”

한편, 투팍의 편지는 그가 출소하기 한 달 전에 보내졌고, 같은해 9월 그는 라스베가스에서 괴한의 총격을 받아 6일간 치료를 받다 결국 사망했다. 가슴 아픈 사연이 담겨있는 투팍의 이별 편지의 경매는 오는 7월 17일부터 이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Gottahaverockandroll (@gottahaverockandroll) on

더 보기
Source
CNN

이전 글

패치워크와 과감한 프린트, 99퍼센트이즈- 2020 SS 룩북
패션

패치워크와 과감한 프린트, 99퍼센트이즈- 2020 SS 룩북

‘END N AND’.

트럼프의 국경 장벽 정책을 비판하며 세워진 '모나리자' 벽
미술

트럼프의 국경 장벽 정책을 비판하며 세워진 '모나리자' 벽

이삭 펠라요, “벽은 예술을 위한 것이지, 사람들을 갈라서게 하는 존재가 아니다.”

1970년대의 기능주의, 카리모어 x F/CE의 2019 FW 컬렉션
패션

1970년대의 기능주의, 카리모어 x F/CE의 2019 FW 컬렉션

역사의 아웃도어 브랜드와 스트리트 브랜드가 만났다.


무라카미 다카시의 캐릭터가 새겨진 타이달 뉴욕의 플립플롭
신발

무라카미 다카시의 캐릭터가 새겨진 타이달 뉴욕의 플립플롭

무라카미 다카시의 작품을 단돈 3만 원에.

남미의 자유분방한 멋을 담은, 킨포크 x 엄브로 2019 여름 캡슐 컬렉션
패션

남미의 자유분방한 멋을 담은, 킨포크 x 엄브로 2019 여름 캡슐 컬렉션

리우데자네이루의 청년들.

크리스피 크림, 82번째 생일 기념한 ‘버스데이 도넛’ 출시
음식

크리스피 크림, 82번째 생일 기념한 ‘버스데이 도넛’ 출시

폭죽 터지는 비주얼.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