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브루클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살펴보기

갤럭시 탭 S6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그리고 갤럭시 북 S까지, 새로운 갤럭시 에코 시스템과 함께.

전자

2019년 8월 7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 ‘삼성 갤럭시 언팩 2019(Samsung Galaxy UNPACKED 2019)’ 행사에 참석하기 위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그리고 친구들이 이곳에 모였다. 태블릿과 웨어러블 기기는 물론 스마트폰과 모바일 컴퓨팅 디바이스까지, 새로운 혁신으로 무장한 갤럭시 에코 시스템(Galaxy ecosystem)을 공개하는 자리였다. 앞서 선보인 갤럭시 탭 S6(Galaxy Tab S6)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Galaxy Watch Active2) 외에도, 전격 공개한 갤럭시 노트10(Galaxy Note10)과 갤럭시 노트10+가 발표의 하이라이트였다. 특히 언제 어디서나 일하며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젊은 세대에게, 한층 매력적인 영감과 혁신이 가득했다.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오늘날 IT와 경험, 기술 진화와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행사 개막을 알렸다. 삼성이 말하는 혁신이란 단순한 첨단 기술의 추가가 아니다. 과거 어느 때보다 유연하게 서로를 넘나들며 사용할 수 있고, 일과 삶 양쪽에서 모두 동반자로서 기능하는 스마트 기기를 뜻했다. 특히 서비스와 기능을 통합하여 하나의 생태계(ecosystem)로 다양한 기기를 확장하고, 서로 연결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 중심에는 노트10과 노트10+가 있다.

새로 출시하는 스마트폰을 소개하기 위하여,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모바일 제품관리 디렉터(리더), 드류 블랙커드(Drew Blackard)에게 바턴을 넘겼다. “일과 놀이의 경계는 사라졌어요. 둘 사이를 손쉽게 이동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합니다.” 드류 블랙커드 디렉터는 새로운 노트10이 이에 가장 최적화한 스마트폰이라고 했다. 6.3형(인치)의 노트10은 이전 제품보다 작고 폭이 좁아서 최적의 휴대성을 자랑한다. 6.8형(인치)의 노트10+는 지금껏 출시한 노트 중 가장 큰 화면을 탑재했지만, 두께는 전작보다 얇아졌다. 두 제품 모두 두께가 고작 7.9mm로 무척 얇고,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 탑재로 최고의 밝기와 뚜렷한 색상을 구현한다. 상하좌우 베젤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Infinity-O Display)’가 만들어내는 영화적인 경험도 인상적이다. 노트10과 노트10+는 다양한 사용자 개성을 반영한 색상을 선보였다. 아우라 블랙과 아우라 화이트는 물론 노트10 전용의 아우라 레드와 아우라 핑크, 그리고 각도에 따라 영롱한 무지개색으로 빛나는 아우라 글로우가 있다. 노트10+은 아우라 글로우와 아우라 블루, 아우라 블랙과 아우라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한다.

새로운 노트10 시리즈의 모바일 컴퓨팅 환경 또한 진화했다. 노트10은 3,500mAh, 노트10+는 4,300mAh의 배터리를 내장한다. 인텔리전트 배터리가 사용 패턴을 학습하고, 랩톱 수준의 저장 용량으로 다양한 사용자에 맞춰 배터리 사용을 최적화한다. 또한 갤럭시 노트10+는 최대 45W의 초고속 유선 충전(슈퍼 패스트 차징)을 지원한다. 이는 단 30분 충전으로 하루를 버틸 만한 충전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세계 최대 게임 콘솔이기도 한 스마트폰 게이머들이 열광할 기술 역시 공개되었다. AI 기반의 인텔리전트 게임 부스터(Game Booster)는 사용자의 게임 패턴을 학습하고 추적하여, 전력 소비를 조정해 성능을 최적화한다. 당신이 하드코어 게이머라도, 게임으로 스마트폰이 달아오르면 베이퍼 챔버 쿨링시스템(Slim Vapor Chamber Cooling System)이 시원하게 기기를 냉각한다. 모든 면에서 갤럭시 노트10은 동시대 가장 탁월한 게임 기기 중 하나일 것이다.

최근 발표한 탭 S6뿐만 아니라, 새로운 갤럭시 노트10과 노트10+를 완성하는 것은 S펜이다. 가속도 센서와 자이로 센서로 이뤄진 6축 센서를 탑재한 새로운 S펜은 사용자의 방향과 가속도를 감지하고, 최대 10m 거리에서 스마트폰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즉, S펜은 기본적인 카메라 리모컨 역할뿐만 아니라 줌인과 줌아웃, 전면에서 후면 카메라로 변경, 카메라 모드 변경에도 사용할 수 있다. 손으로 화면을 누를 필요 없이, ‘핸즈프리’로 다양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뜻이다. 이러한 모션 제어 기술은 서드파티 개발자들이 만드는 다양한 앱에 적용될 수 있다. 이제 막 출시한 노트10의 S펜이 지닌 잠재력은 여전히 무궁무진하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카메라 기능도 사진과 비디오 모두 인상적인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노트10은 뒷면에 세 개, 노트10+는 네 개의 카메라가 달려 있고 두 모델 모두 전면에 하나의 렌즈를 탑재한다. 특히 노트10 갤러리 내 네이티브 비디오 에디터(native video editor)가 제공되는 덕분에 사진과 영상을 촬영하고, 바로 편집하여 공유할 수 있는 점은 인상적이다. 멀티마이크 기술에 기반을 둔 ‘줌 인 마이크’는 사용자가 피사체를 가운데 두고 손으로 줌인을 하면 해당 부분의 목소리가 커지고, 주변 소음은 줄어들게 한다. 또한 ‘슈퍼 스테디’ 기능은 서로 다른 속도에 대한 카메라 이동을 예측하여, 흔들림을 감지하고 최소화하여 어떤 거친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비디오를 만들어낸다. 콘텐츠 크리에이터 케이시 맥페리(Casey McPerry)가 발표 현장에서 보여준 것처럼, 전문적인 수준의 영상 콘텐츠를 별도 기기 없이 바로 만들어낼 수 있다. 노트10을 보다 전문적인 크리에이티브 기기로 사용할 수 있다는 뜻과도 일맥상통한다.

또 다른 재미있는 혁신 기술, AR 두들(AR Doodle)은 영상을 찍을 때, 화면 위에 3D 드로잉을 그리며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다. S펜으로 사진 위에 ‘증강 현실(AR)’을 적용한 낙서를 추가하여, 얼굴 인식 기능으로 피사체 얼굴 주변에 그린 모든 것이 항상 뜨도록 하거나 영상 촬영 도중 실시간으로 효과를 추가할 수도 있다. 노트10+의 뎁스 비전(Depth Vision) 카메라는 스마트폰 카메라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피사체를 스캔하여 곧바로 움직이는 3D 이미지로 만드는 3D 스캐너 기능은 현실로 다가온 미래의 엔터테인먼트였다. 3D 스캔한 이미지가 피사체의 모습을 따라 움직이는 영상으로 나타날 때, 행사장에 모인 사람들은 모두 탄성을 내질렀다.

이번 언팩 행사의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노트북 컴퓨터에 스마트폰의 본질을 갖춘 기기에서 나왔다. 바로 1KG 미만의 가벼운 중량과 13인치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삼성전자 윈도우 10(Windows 10) 노트북 컴퓨터, 갤럭시 북 S(Galaxy Book S)였다. 이는 삼성전자가 다양한 기기 간 통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하여,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발표한 전략적 제휴의 첫 단계였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8cx를 탑재한 북 S는 강력한 성능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LTE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다. 북 S는 물론 새로운 노트10과도 부드럽게 연결된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모바일 컴퓨팅 환경을 뒷받침하는 든든한 친구가 생긴 셈이다. 또한 한 번 충전으로 온종일 쓸 수 있다는 점은 배터리가 가진 제한적 시간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이들에게 환영 받을 만한 일이다.

이번 갤럭시 언팩 2019 행사는 갤럭시 노트10과 노트10+라는 놀라운 스마트폰을 발표하는 자리였지만, 단지 신제품을 출시하는 자리는 아니었다. 사람들은 그곳에서 변화하는 환경 안에 자기 일과 라이프스타일 모두에 열중하는 새로운 세대의 크리에이터들을 만났다. 예술과 창조를 위하여 첨단 기기를 사용하는 젊은 세대를 보았다. 아이의 엄마이자 워킹맘에게 필요한 따뜻한 연결의 기술, 그리고 상상이 현실이 되는 AI와 AR 기술의 지금 또한 맛보았다. 삼성전자가 염두에 둔 가장 첫 번째 고객들은 분명하게도 젊은 세대의 모든 창작자일 것이다. 삶과 일의 균형은 물론, 일과 삶이 부드럽게 흐르도록 설계한 혁신적인 생태계가 이 안에 있다. 갤럭시 노트10과 갤럭시 탭 S6, 갤럭시 워치 액티브2와 갤럭시 북 S까지, 갤럭시 에코 시스템(생태계)은 계속 진화할 것이다.

자세한 정보는 갤럭시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펠리페 판토네가 갤럭시 노트10과 함께한 모습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보기

이전 글

하입비스트를 위한 궁극의 럭셔리, 오프 화이트 홈 컬렉션
라이프스타일

하입비스트를 위한 궁극의 럭셔리, 오프 화이트 홈 컬렉션

침대 커버, 담요, 그릇, 욕실용품 등.

카우스의 2004년 포스터 'Beautiful Losers'를 손에 넣을 수 있는 기회
미술

카우스의 2004년 포스터 'Beautiful Losers'를 손에 넣을 수 있는 기회

‘초레어’ 카우스의 작품 출시.

#Streetsnaps: 아미네
음악 

#Streetsnaps: 아미네

첫 번째 내한 공연에 대한 소감과 가장 협업하고 싶은 브랜드에 대해.


타이다이로 물든, 나이키 에어 맥스 720 발매 정보
신발

타이다이로 물든, 나이키 에어 맥스 720 발매 정보

환상적인 색감.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으로 구성된, 생 로랑 '007' 컬렉션
패션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으로 구성된, 생 로랑 '007' 컬렉션

라이터, 성냥, 코스터 등 별의별 게 다 있다.

소노스, 블루투스 탑재한 최초의 휴대용 스피커 S17 출시
전자

소노스, 블루투스 탑재한 최초의 휴대용 스피커 S17 출시

여지껏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았다고?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