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드잔잔 인터뷰 - 에이셉 몹이 지목한 한국 일러스트레이터

“저는 그림도 언어의 한 방식이라고 생각해요.”

By
미술 

1년에 한 번, 에이셉 몹 멤버 전원이 한자리에 모이는 날이 있다. 바로 2015년 세상을 떠난 에이셉 얌스의 추모 공연이 있는 얌스데이다. 그리고 올해 1, 2020 얌스데이에서 유독 화제가 된 티셔츠가 있다. 에이셉 얌스, 맥 밀러, XXX텐타시온, 닙시 허슬 등 세상을 떠난 뮤지션들이 한자리에 모인 그림이 새겨진 작품 <Legends>가 새겨졌기 때문. 더 놀라운 것은 이 작품을 그린 장본인이 다름 아닌 한국 일러스트레이터라는 사실이다. 아티스트의 이름은 무드잔잔. 최근 서울 합정동에 새롭게 둥지를 튼 그의 작업실로 찾아가 작품에 관한 질문들을 던지고 왔다.

인스타그램으로만 보면 해외 아티스트인 줄 아는 분들도 많을 것 같아요. ‘무드잔잔’은 영어 이름인가요?

반반이에요. 원래는 제 성이 문 씨여서 ‘문문’으로 활동했어요. 그러다 이름을 바꿔야겠다 싶던 차에 자주 가는 빈티지숍 사장님이 ‘잔잔’이라는 이름을 추천하더고요. 너는 기분이 좋을 때나 나쁠 때나 늘 잔잔한 편이니까 잘 어울리겠다면서요. 그래서 ‘잔잔’이라는 의성어에 분위기를 뜻하는 ‘무드’를 더해서 지금 이름을 갖게 됐죠.

에이셉 라키, 드레이크, 릴 야티 등등. 이런 굵직한 해외 아티스트들과는 어떻게 연이 닿게 됐어요?

시작은 인스타그램이었어요. 해외 인스타그램에 덕질 계정이 많잖아요. <하입비스트>도 제게 그런 매체 중 하나였고요. 7년 전쯤이었나? 지금은 후이스셀러브리티바이(@whoiscelebrityvice)라는 이름으로 바뀐 계정이 있어요. 버질 아블로, 무라카미 다카시, 에이셉 바리 같은 유명 크리에이터들이 팔로우 하고 있었는데, 그 채널에 제 그림이 소개된 게 계기가 됐죠. 가장 먼저 에이셉 바리가 연락이 왔고, 그 뒤로 버하나한테도 연락이 왔어요.

그중에서도 가장 기억나는 피드백이 있나요?

푸샤 티 그림을 그렸는데 푸샤 티가 댓글을 달았고 그 뒤로 DM 몇 번 주고받은 적 있어요. 지금은 게시물을 지웠는데 트래비스 스콧이 좋아요를 눌렀던 적이 있고요. 캑터스 플랜트 플리 마켓의 신시아 루, 에이셉 앤트와 에이셉 일즈, XO 레이블의 수장 캐쉬한테서 팔로우가 왔던 것도 신기했어요. 이 밖에도 토리 레인즈, 메트로 부민, 거너, 인터넷 머니한테서도 피드백이 왔었죠.

보통 음악을 좋아하면 래퍼나 프로듀서가 되고 싶어 할 텐데, 계속 그림을 그리게 된 이유가 있을까요?

저 원래 랩도 했었어요.(웃음) 중학생 때 처음 자작곡 만들었고 힙합 플레이야, 힙합 엘이에 올리기도 했어요. 공연도 했고요. 그런데 박자 타는 게 너무 힘든 거예요. ‘박자를 잘 타야지’ 하고 타면 되게 멋없는 거 아시죠? 음악에는 재능이 없다는 걸 빨리 인정하고 계속 해오던 그림에 완전히 집중하기로 했죠.

그때 랩네임 공개해도 되나요?

아뇨. 그건 비밀이에요.(웃음)

아무래도 무드잔잔의 이름을 알린 데는 얌스데이가 가장 결정적이었던 것 같아요.

그렇죠. 2019년 얌스데이를 앞두고 에이셉 바리한테 에이셉 얌스를 스톤콜드랑 같이 그려달라는 제안을 받았어요. 그런데 정말 신기한 게 그 연락을 받기 바로 전날 제가 스톤콜드 빈티지 티셔츠를 샀었거든요. 억지처럼 들릴지는 몰라도 당시에는 심상치가 않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 뒤로 좋은 인연들이 많이 생겼어요.

여태껏 그린 작품 중에도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이 있다면요?

아무래도 <Legends>죠. 무든잔잔이라는 이름을 가장 많이 알려준 작품이니까. 2020년에도 바리가 또 연락이 왔는데, 이번에는 죽은 자기 친구들을 그려달라고 했어요. 그래서 나온 게<Legends>라는 작품이고, 그 작품이 새겨진 티셔츠를 에이셉 멤버들이 입고 얌스데이 무대에 올랐어요.

워낙 오랜 힙합 팬이니 <Legends>를 그릴 때 심정도 남달랐을 것 같아요.

사실 그렇진 않았어요. 워낙 급하게 그렸거든요. 제가 징크스가 하나 있어요. 그림 속 분위기에 너무 몰입해버리면 정작 그 작품이 정말 부끄러워지더라고요. 영화감독이 영화를 찍는데 펑펑 울면서 찍지는 않잖아요. 그림에 대한 평가는 다른 사람들의 몫이고 저는 최대한 객관적으로 작업에 임하려고 해요.

집안을 보니 영감을 주는 영화감독이나 만화가도 있을 것 같은데요.

쿠엔틴 타란티노는 언제나 제 원픽 아티스트에요. 데이빗 린치도 정말 좋아해요. 오컬트의 아버지잖아요. 제가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를 영화 <이레이져 헤드>에 녹여서 그린 작품이 있어요. 타일러의 음악적인 색채와 데이빗 린치의 기괴함이 잘 어울릴 것 같았거든요. 비슷한 방식으로 플레이보이 카르티를 <스카페이스> 포스터 느낌으로 그린 작품도 있고요. 언뜻 보면 무질서해 보일 수 있지만, 아는 사람들 눈에는 질서가 보이겠죠.

이스터에그를 숨겨놓는 거네요.

맞아요. 작품 속 주인공은 힙합 아티스트인데 그 안에 잘 살펴보면 <오즈의 마법사>, <트루먼 쇼>, <101마리 강아지>, <부르스 올마이티> 등 다양한 콘텐츠들이 녹아있어요. 숨은그림찾기한다는 생각으로 보시면 더 재미있을 거에요.

작업할 때 ‘나는 이것만큼은 꼭 지킨다’ 하는 게 있나요?

작품에 포함된 소스들을 정확하게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아는 척, ‘좋아하는 척’하는 거 말고요. 그렇다면 그건 특정 문화에 대한 애정이 아니라 그 소스를 작품으로 소비해야겠다는 욕심이 앞선 거예요. 작가 스스로가 작품에 대한 이해도가 높을 때 저절로 소비자들에게 설득이 된다고 생각해요.

가장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에요?

입금 들어올 때죠.(웃음) 전 돈을 쓰는 것도 작업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해요. 아티스트의 라이프스타일로 팬덤을 구축할 수 있다면 그것만큼 멋진 일도 없다고 생각해요. 저 역시 그렇게 되고 싶고요.

협업해보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나요?

프랭크 오션이요. 프랭크 오션은 제가 지금 동시대에 태어나서 다행이라고 생각할 정도예요. 한때 제 꿈이 크리스마스에 프랭크 오션이랑 같이 트리를 만드는 거였거든요. WWE도 너무 좋아해서 같이 뭔가 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국내 아티스트 중에서는 검정치마, 김일두 아저씨랑도 같이 작업해보고 싶어요.

티셔츠 판매를 사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국내에서도 구입할 수 있게 될까요?

생각 중이에요. <Legends> 티셔츠는 애초에 얌스데이 기념으로 만든 거라 프렌즈 앤 패밀리로만 제작했고 저도 판매할 생각이 없었어요. 그런데 언제부턴가 가짜가 너무 많이 나오는 거예요. 하나하나 고소할 수도 없고 해서 차라리 내가 만들어야겠다 싶었죠. 참고로 트래비스 스콧 시리즈가 굿즈로 곧 나올 예정이니 기대해 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그리고 외국에서 어떤 아티스트로 인식되었으면 하는지?

컬렉터요. 사실 제가 뭘 사 모으고 그리고 하는 것도 다 컬렉팅이잖아요. 쉽게 말하자면 덕질인거죠. 한 번뿐인 삶을 살면서 삶의 질을 가장 높이면서 행복하게 사는 사람이 컬렉터라고 생각해요.

무드잔잔의 작품을 보는 사람들이 이것만큼은 꼭 느꼈으면 하는 게 있다면요?

제 작품을 보고 그림 속 아티스트가 궁금해졌으면 좋겠어요. 제 작품이 매개체가 돼서 자신에게 생소한 문화에 빠져들 수 있다면 그건 너무나 근사한 일이죠. 문화를 풍요롭게 만들겠다는 건 너무 거창하지만, 적어도 계속하다 보면 제가 좋아하는 문화를 폭넓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 건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더 보기

이전 글

아디다스 2020년 가을, 겨울 '윈터 재킷' 출시 정보
패션 

아디다스 2020년 가을, 겨울 '윈터 재킷' 출시 정보

Presented by adidas
송민호와 리사가 함께한 다운재킷의 아이콘.

오프 화이트 x 나이키 에어 줌 템포 넥스트%의 새로운 컬러웨이 공개
신발

오프 화이트 x 나이키 에어 줌 템포 넥스트%의 새로운 컬러웨이 공개

더욱더 화려해진 색감.

'데스 스트랜딩' 제작사, 코지마 프로덕션이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게임

'데스 스트랜딩' 제작사, 코지마 프로덕션이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게임이 아닐 수도 있다?


현대자동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2020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 수상
자동차

현대자동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2020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 수상

한국 자동차 브랜드 중에는 최초.

2021년 초부터 자가 격리 없이 해외 여행이 가능해진다?
여행

2021년 초부터 자가 격리 없이 해외 여행이 가능해진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2시간 안에 확인할 수 있다?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가 꼽은 자신의 '최애 음반'은?
음악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가 꼽은 자신의 '최애 음반'은?

당연히 퍼렐 윌리엄스 포함.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협조 부탁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