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치스패션, 브라운스, LN-CC 바이어가 말하는 2020년 패션 트렌드 총정리

올해 어떤 브랜드가 흥하고, 또 망할까?

패션 

지난 1 런던, 밀라노, 파리 등 세계 각지에서 2020 가을, 겨울 남성 컬렉션이 펼쳐진 데 이어, 2월에는 여성 컬렉션이 한창이다. 미니멀리즘, 로맨티시즘, 그리고 테일러링이 다시금 컬렉션을 강타했다. 2020 가을, 겨울 시즌은 지겹게 들은 ‘유행은 돌고 돈다’라는 말을 절감하기에 충분했다. 

컬렉션 런웨이마다 관객석 맨 앞줄에 앉아휴대폰 카메라 세례를 퍼붓는 이들이 있다세계 유명 인사가 초빙된 이 자리에는 편집숍 바이어들이 빠질 수 없다. 편집숍 내 한 시즌 매출을 책임지는 만큼, 이들의 날은 트렌드에 곤두서 있을 터. 지난 남성 패션위크 시즌이 끝날 무렵트렌드에 민감한 매치스패션LN-CC브라운스세븐스토어의 바이어들을 만나 2020 패션 시장을 미리 점쳐보았다.

2020년 패션 트렌드 총정리, 매치스패션, 브라운스, LN-CC, 세븐스토어 바이어가 말하다

2020 가을, 겨울 남성 패션위크에서 가장 인상 깊게  컬렉션은?

데미안 폴(남성복 디렉터, 치스패션): 크레이그 그린의 파리 컬렉션이 인상 깊었다. 조나단 앤더슨로에베도 내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릭 오웬스 역시 고어와 화려함이 적절히 조화를 이룬 컬렉션을 선보였다.

마크 맥도날드(바잉 디렉터, 세븐스토어): 라프 시몬스, 옴므 플리세 이세이 미야케가 굉장했다. 팬츠와 아우터웨어는 앤드 원더, 그리고 스니커는 리닝이 좋았다.

톰 새들(남성복 바이어, 브라운스): 카사블랑카에 한 표 던지겠다. 카사블랑카는 럭셔리를 재치 있게 풀어냈고, 또 비치웨어에서 스키웨어로 완벽한 전환을 보여줬다. 이 외에도 1017 알릭스 9SM, 보디, 라프 시몬스, 크레이그 그린은 브랜드 고유의 정체성을 잘 풀어내며, 더할 나위 없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프라다는 내 옷장이 정말이지 구식이라고 느낄 정도로 새로웠고, 디올은 놀라운 디테일의 연속이었다.

리스 크리스프(바잉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LN-CC): 핵심은 단연 마르니다. 컬렉션 방향성과 메시지 모두 완벽했다. 요지 야마모토더블렛 역시 나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2020년 패션 트렌드 총정리, 매치스패션, 브라운스, LN-CC, 세븐스토어 바이어가 말하다

이번 시즌 바잉에 있어 특별히 감지한 패션 트렌드는?

데미안 폴: 확실한 건, 올가을 매치스패션에서 스테이트먼트 부츠를 볼 수 있을 거다. 요새 어디를 가도 무릎 높이까지 오는 큰 부츠가 자주 보인다. 뜨거웠던 스니커의 열기가 식고 수십 년 전에 유행했던 레더 부츠가 다시 돌아온다는 건 정말 새롭다.

마크 맥도날드: 세련된 아웃도어웨어가 유행을 탈 것 같다. 또한 아크네 스튜디오, 드리스 반 노튼, 언더커버 등 럭셔리 브랜드의 오버사이즈 니트웨어도 새롭게 떠오를 것이다.

톰 새들: 요즘에는 후디나 스포츠 재킷보다 맥코트, 트렌치코트, 그리고 테일러링이 곁든 재킷류가 눈에 띈다. 아우터웨어가 점점 똑똑해지고 있다는 증거다. 파스텔 컬러나 가오리, 표범 패턴 등의 요소도 자주 보인다. 요즘 친구들은 라프 시몬스, 킴 존스, 버질 아블로 밀고 있는 옷핀 관련 액세서리에도 많은 관심을 두는 것 같다.

리스 크리스프: 요새 부츠가 자주 보인다. 밀리터리나 워크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첼시 부츠나 레이스업 부츠. 또 다른 트렌드로는 테일러링을 뽑겠다. 2020년 패션 트렌드 총정리, 매치스패션, 브라운스, LN-CC, 세븐스토어 바이어가 말하다

그렇다면 올해 저물게 될 트렌드는?

데미안 : 스포츠웨어 브랜드가 확실히 쇠퇴할 것 같다.

마크 맥도날드: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테크웨어로 무장한 룩. 이미 뒤처지고 있기도 하다.

톰 새들: 과거엔 멘즈웨어에서 스니커가 가장 큰 시장이었지만 더이상 아니다. 캐주얼한 신발이나 정장 구두가 다시금 떠오르고 있다.

리스 크리스프: 핏에 변화가 있겠다. 오버사이즈보다는 좀 더 몸에 붙는 핏.

소비자들이 원하지만, 아직 브랜드가 내놓지 못 내놓는 건 뭘까?

데미안 폴: 크레이그 그린, 로에베, 라프 시몬스, 릭 오웬스 컬렉션 모두 두드러지는 아이템이 있었다. 물론 다 사고 싶지만, ‘구매’보다는 ‘수집’이 맞는 표현이겠다.

마크 맥도날드: 답하기 어렵다. 바라건대, 모든 브랜드가 지속 가능한 패션을 전개했으면 좋겠다. 굳이 아이템을 뽑자면, 소비자들은 라프 시몬스가 아카이브 내 상위 10개의 아이템을 다시 출시하길 바라지 않을까?

톰 새들: 좀 더 합리적인 가격과 지속 가능성이다.

리스 크리스프: 지속 가능성.

2020년 패션 트렌드 총정리, 매치스패션, 브라운스, LN-CC, 세븐스토어 바이어가 말하다

각 편집숍만의 차별화된 점은?

데미안 폴: 매치스패션은 신흥 디자이너들을 많이 지원하고 있다. 다행히 우리 편집숍 고객들도 새로운 트렌드를 잘 수용하고 있다.

마크 맥도날드: 아이템 바잉을 넘어, 그 아이템을 갖고 어떻게 스토리를 풀어내는지가 더 중요하다. 각 소비자에게 걸맞은 방향으로 이야기를 풀어내려고 한다.

톰 새들: 세상이 참 좁다. 요즘 소비자들의 수요는 정말 한정적인 몇몇 브랜드에만 치중된다. 글로벌 신에서 편집숍이 단지 아이템으로만 승부를 보기 힘들고, 스토리텔링을 필수적으로 해야 하는 이유다. 그래서인지 종종 브랜드와 협업을 할 때, 협조적인 브랜드가 좋더라.

리스 크리스프: 물론 상업적인 면을 무시할 수는 없지만, LN-CC의 철학은 누구나 다 아는 브랜드만을 바잉하지 않는 것이다. 요즘에는 지속 가능성에 초점을 둔 신진 브랜드들에 관심을 두고 있다.

2020년 패션 트렌드 총정리, 매치스패션, 브라운스, LN-CC, 세븐스토어 바이어가 말하다

새롭게 눈여겨볼 브랜드?

톰 새들: 파리아 파르자네다. 개념주의 디자인과 상업 요소 사이에 균형을 잘 맞췄다. 각양각색의 패턴이 일품인 알루왈리아 스튜디오와 서인도제도계 디자이너가 이끄는 비앙카 손더스 역시 주목할 만하다.

리스 크리스프: 일라이 러셀의 ERL, 최근 키코 코스타디노브와 협업한 캠퍼랩, 그리고 환경친화적인 의류 생산에 앞장서는 이븐 파워 코퍼레이션이 잘하더라. 캐나다 구스와이 프로젝트 협업 역시 굉장했다.

더 보기

이전 글

10만 원부터 1백만 원까지, 가격대별로 모은 데님 재킷 10
패션 

10만 원부터 1백만 원까지, 가격대별로 모은 데님 재킷 10

지금 사두면 10년은 입겠지.

외계인 침입 경보? 아더 에러 2020 SS 컬렉션 공개
패션

외계인 침입 경보? 아더 에러 2020 SS 컬렉션 공개

정말 이 세상 패션이 아니다.

스니커 대신 구두, 2020 SS 추천 로퍼, 더비, 윙팁, 레이스업 10
신발 

스니커 대신 구두, 2020 SS 추천 로퍼, 더비, 윙팁, 레이스업 10

구두도 하나쯤은 있어야지.

나비가 된 림킴, ‘MONG’ MV 공개
음악

나비가 된 림킴, ‘MONG’ MV 공개

‘호접몽’의 시각화.

2020년 3월 첫째 주 발매 목록 – 신발 및 액세서리
신발 

2020년 3월 첫째 주 발매 목록 – 신발 및 액세서리

코로나19의 여파에도 발매는 계속된다.


Shop Visits: 카시나 한남
신발 

Shop Visits: 카시나 한남

산을 등지고 물이 내려다보이는 곳.

알고 보니 이런 뜻이? 오프 화이트부터 스톤 아일랜드까지, 브랜드 이름풀이
패션 

알고 보니 이런 뜻이? 오프 화이트부터 스톤 아일랜드까지, 브랜드 이름풀이

‘점잖은 괴물’, ‘악의 없는 장난’, ‘이것은 절대로 그것이 아니다’의 주인공은?

‘심슨 가족’판 ‘어벤져스’ 포스터 공개?
엔터테인먼트

‘심슨 가족’판 ‘어벤져스’ 포스터 공개?

루소 형제도 직접 공개.

2020년 3월 첫째 주 발매 목록 – 의류
패션 

2020년 3월 첫째 주 발매 목록 – 의류

연일 쏟아지는 봄, 여름 컬렉션 소식.

팀 쿡이 중국 내 애플 공장을 재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자

팀 쿡이 중국 내 애플 공장을 재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폰 출시일이 앞당겨질까?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애드블록이 감지되었습니다.

광고를 통해 여러분께 무료로 기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콘텐츠를 즐기기 원하신다면 애드블록 프로그램에서 <하입비스트>를 '광고 허용 웹사이트 목록'에 추가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