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린, 세자르 발다치니로부터 영감을 얻은 실버/골드 네크리스 출시

1백 개 한정 제작.

By
패션

셀린이 프랑스의 조각가 세자르 발다치니의 압축 미술로부터 영감을 얻은 목걸이를 출시했다. 세자르 발다치니는 커리어 초창기에는 금속 폐기물을 이용해 아상블라주 작품을 만들었고, 1960년대 이후에는 누보레알리즘, 신사실주의의 대표 작가 중 한 명으로 꼽혔다. 국내에서는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에서 그의 작품 <엄지손가락>을 감상할 수 있다.

에디 슬리먼이 디자인한 목걸이는 골드와 실버 총 2종으로 세자르 발다치니의 금속 압축 예술품과 상당 부분 흡사하다. 목걸이는 개별로 번호가 새겨져 있으며, 종류별로 1백 개 한정 제작된다. 가격은 실버 약 5백만 원, 골드 6백50만 원이다.

더 보기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협조 부탁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