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의 첫 정규 앨범 <The Anecdote>의 발매일로부터 5년의 시간이 지났다. 드라마적인 상황 속에서 발매된 <The Anecdote>는 힙합 팬들과 평단 모두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지금도 한국 힙합 혹은 한국 대중 음악의 명반을 이야기할 때 빠짐없이 거론된다. 하지만 동시에 이 앨범은 과거 이센스에게 부담의 대상이거나 이겨내야 할 또 다른 본인이기도 했다. 새로운 시작을 알린 첫 앨범으로부터 5년이 지나 <Marigold Tapes>를 내놓은 이센스는 이제 그동안의 시간들을 한 차례 정리하며 팬들과 함께 편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한다. 그도 매리골드의 꽃말처럼 ‘반드시 오고야 말 행복’을 맞이하게 된 것일까?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The Anecdote>가 나온 지 벌써 5년이 지났어요. 이번 작품은 그 기념으로 발매되는 거라고 알고 있어요.

사실 대단한 의미를 담은 작품은 아닌데요. 물론 <The Anecdote>가 저한테는 개인적으로 중요한 앨범이었고, 벌써 5년이나 지났나 싶은 마음이 들긴 하죠. 또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사회가 전반적으로 활발하게 뭐가 돌아가는 느낌은 아니잖아요. 그런 상황이니까 그냥 원래 알던 노래들, 편안한 느낌의 노래들을 모아서 한번 내보게 됐어요.

이번 앨범에는 사운드클라우드나 라이브 공연 등으로만 들을 수 있던 노래들이 수록됐어요.

‘비행’이나 ‘sleep tight’을 비롯해서 제가 그냥 툭 던져 놓은 트랙들을 음원으로 내달라는 얘기는 계속 있었거든요. 그런데 또 그 노래들이 바이브도 그렇고 같이 듣기 편한 노래들이라고 생각했어요. 마침 첫 앨범이 5년이 됐다니 핑계 삼아 이쯤 예전에 공개했던 곡들을 더해서 가볍게 선물 같은 느낌의 작업물을 내놓자는 생각이 들었죠.

이센스라는 래퍼는 앨범을 작업할 때 오랜 시간을 들이고 신중한 편인데, 이번엔 그런 느낌은 아니네요.

사람들이 이미 다 들어봤고 알고 있는 노래들이니까요. 공식으로 발매된 곡은 아니지만 제 팬들이 여전히 즐겨주고 기억해주고 있는 게 고마운 것뿐이에요. 앨범 작업할 때는 신중하기도 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그런 편이지만, 이번엔 앨범이라기보다 지난 5년의 결산 같은 느낌이에요. 한 번 여기서 지난 5년을 마무리 짓고 가자는 거죠.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5년이 된 지금 <The Anecdote>에 대한 생각이 궁금해요. 과거 <이방인> 발매 전후에 했던 인터뷰에선 <The Anecdote>에 부정적인 생각도 많았던 것 같거든요.

이제 그 생각은 바뀐 것 같아요. 그런 기분을 느꼈던 건 제가 당시 <이방인>을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당시 저한테 <The Anecdote>는 이미 몇 년이나 지난 앨범이었거든요. 정작 지금 <이방인>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데 인터뷰에서는 <The Anecdote>가 나오고, ‘사람들이 <The Anecdote> 때문에 날 이렇게 바라볼 거야’라는 생각이 드니까 그걸 깨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거죠. 또 그러다가 다시 들어볼 만한 앨범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가 왔다 갔다 했어요. 아직 다음 작업물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The Anecdote>에 대한 얘기가 계속 언급되는 것에 압박을 많이 느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부정적으로 생각하진 않는 거죠?

사실 <이방인>을 내고도 6개월 정도 지났을 때까지는 <The Anecdote>에 대한 생각을 못 떨쳐내고 지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제는 <이방인>을 내고도 1년이 지났잖아요. 이제는 정말 개운한 것 같아요. 그때는 그때였고, <이방인> 때는 <이방인> 때였고, 이제는 또 지금 할 걸 하면 되는 거죠.

그렇다면 발매된 지 이제 1년이 지난 <이방인>에 대한 생각도 달라졌을까요?

마찬가지예요. 이제는 둘 다 개운하게 느껴져요. 당시에는 맘에 드는 음악이 안 나오니까 괜히 모든 게 스트레스로 느껴지고 그랬던 거죠. 지금은 마지막 앨범 내놓고 1년도 지났고, 그동안 많이 개운해진 것 같아요.


아티스트로서 앨범에 대한 피드백이나 라이브 공연에서 많은 에너지를 얻는다고 들었어요. 그런데 요즘은 그런 게 없잖아요.

에너지가 없죠. 그냥 멍한 것 같아요. 심심하지 않나요? 저도 심심하거든요. <이방인> 때도 꽤나 오랜만에 공연을 해서 느껴진 것들이 있었는데, 코로나19 이후로는 정말 아예 없어졌으니까요. 에너지적으로도 정전이 된 느낌이죠. 요즘은 정말 편한 상태로 지내요. 쉴 땐 쉬고 편하게, 자연스럽게 살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도 작업이 없진 않았어요. 가장 최근 나온 작업물은 자이언티와 함께한 ‘Confirmed’와 마스타우와 함께한 ‘GOLD’였어요. 특히 ‘Confirmed’의 곡 길이를 가지고 여러 이야기들이 있었는데요.

사실 써놓기는 그보다 더 써놨었죠. 근데 그게 인스타그램 얘기잖아요. 인스타그램 속의 여러 모습들을 담은 건데, 그런 얘기들을 벌스로 길게 이어 가기가 좀 피곤하더라고요. 그 천태만상을 또 몇 줄 더 적는 건 어떤 방향이든 더 피곤해질 것만 같았어요. 그래서 저는 거기서 끊는 게 더 깔끔하다고 느꼈어요. 요즘은 복잡한 건 별로 생각 안 하려고 해요.

인스타그램은 자주 보시나봐요?

사실 요즘은 그렇지도 않아요. 휴대폰 자체를 거의 어딘가에 놔두고 다니는 스타일이에요. 정말 가끔, 일주일에 두어 번 보는 것 같아요. 정말 아무것도 안 하다시피 해요.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5년 전과 달라진 건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는 거네요.”

이야기를 들어보면 스트레스도 없어지고 많이 편안해진 것 같아요.

네, 요즘은 정말 별 생각없이 지내요. 오늘은 질문을 받아서 오랜만에 예전 앨범이나 활동 얘기들도 하긴 했지만, 그것도 질문을 듣고 어땠었다 생각해본 거지 사실 요즘은 그런 생각도 거의 안 해요. 정말 편안하게 그냥 있었어요. 어디 나가지도 않고 집에서 왓챠 보고 넷플릭스 보고 하면서요. 오늘도 나와서 인터뷰하기 전까지 특별히 별 생각없이 있었고요.

이전까지 너무 스트레스 많이 받으면서 산 것 같아요. 음악이든 뭐든 너무 피곤하게 지냈어요. 지나고 보니 이젠 좀 가벼워졌어요. 좀 편해져야죠. 5년 전과 달라진 건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는 거네요.





Credits
Photographer
Seunghoon Jeong/Hypebeast
Editor
Soobin Kim, Yonghwan Choi
Tags
Share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협조 부탁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