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의 첫 정규 앨범 <The Anecdote>의 발매일로부터 5년의 시간이 지났다. 드라마적인 상황 속에서 발매된 <The Anecdote>는 힙합 팬들과 평단 모두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지금도 한국 힙합 혹은 한국 대중 음악의 명반을 이야기할 때 빠짐없이 거론된다. 하지만 동시에 이 앨범은 과거 이센스에게 부담의 대상이거나 이겨내야 할 또 다른 본인이기도 했다. 새로운 시작을 알린 첫 앨범으로부터 5년이 지나 <Marigold Tapes>를 내놓은 이센스는 이제 그동안의 시간들을 한 차례 정리하며 팬들과 함께 편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한다. 그도 매리골드의 꽃말처럼 ‘반드시 오고야 말 행복’을 맞이하게 된 것일까?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The Anecdote>가 나온 지 벌써 5년이 지났어요. 이번 작품은 그 기념으로 발매되는 거라고 알고 있어요.

사실 대단한 의미를 담은 작품은 아닌데요. 물론 <The Anecdote>가 저한테는 개인적으로 중요한 앨범이었고, 벌써 5년이나 지났나 싶은 마음이 들긴 하죠. 또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사회가 전반적으로 활발하게 뭐가 돌아가는 느낌은 아니잖아요. 그런 상황이니까 그냥 원래 알던 노래들, 편안한 느낌의 노래들을 모아서 한번 내보게 됐어요.

이번 앨범에는 사운드클라우드나 라이브 공연 등으로만 들을 수 있던 노래들이 수록됐어요.

‘비행’이나 ‘sleep tight’을 비롯해서 제가 그냥 툭 던져 놓은 트랙들을 음원으로 내달라는 얘기는 계속 있었거든요. 그런데 또 그 노래들이 바이브도 그렇고 같이 듣기 편한 노래들이라고 생각했어요. 마침 첫 앨범이 5년이 됐다니 핑계 삼아 이쯤 예전에 공개했던 곡들을 더해서 가볍게 선물 같은 느낌의 작업물을 내놓자는 생각이 들었죠.

이센스라는 래퍼는 앨범을 작업할 때 오랜 시간을 들이고 신중한 편인데, 이번엔 그런 느낌은 아니네요.

사람들이 이미 다 들어봤고 알고 있는 노래들이니까요. 공식으로 발매된 곡은 아니지만 제 팬들이 여전히 즐겨주고 기억해주고 있는 게 고마운 것뿐이에요. 앨범 작업할 때는 신중하기도 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그런 편이지만, 이번엔 앨범이라기보다 지난 5년의 결산 같은 느낌이에요. 한 번 여기서 지난 5년을 마무리 짓고 가자는 거죠.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5년이 된 지금 <The Anecdote>에 대한 생각이 궁금해요. 과거 <이방인> 발매 전후에 했던 인터뷰에선 <The Anecdote>에 부정적인 생각도 많았던 것 같거든요.

이제 그 생각은 바뀐 것 같아요. 그런 기분을 느꼈던 건 제가 당시 <이방인>을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당시 저한테 <The Anecdote>는 이미 몇 년이나 지난 앨범이었거든요. 정작 지금 <이방인>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데 인터뷰에서는 <The Anecdote>가 나오고, ‘사람들이 <The Anecdote> 때문에 날 이렇게 바라볼 거야’라는 생각이 드니까 그걸 깨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거죠. 또 그러다가 다시 들어볼 만한 앨범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가 왔다 갔다 했어요. 아직 다음 작업물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The Anecdote>에 대한 얘기가 계속 언급되는 것에 압박을 많이 느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부정적으로 생각하진 않는 거죠?

사실 <이방인>을 내고도 6개월 정도 지났을 때까지는 <The Anecdote>에 대한 생각을 못 떨쳐내고 지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제는 <이방인>을 내고도 1년이 지났잖아요. 이제는 정말 개운한 것 같아요. 그때는 그때였고, <이방인> 때는 <이방인> 때였고, 이제는 또 지금 할 걸 하면 되는 거죠.

그렇다면 발매된 지 이제 1년이 지난 <이방인>에 대한 생각도 달라졌을까요?

마찬가지예요. 이제는 둘 다 개운하게 느껴져요. 당시에는 맘에 드는 음악이 안 나오니까 괜히 모든 게 스트레스로 느껴지고 그랬던 거죠. 지금은 마지막 앨범 내놓고 1년도 지났고, 그동안 많이 개운해진 것 같아요.


아티스트로서 앨범에 대한 피드백이나 라이브 공연에서 많은 에너지를 얻는다고 들었어요. 그런데 요즘은 그런 게 없잖아요.

에너지가 없죠. 그냥 멍한 것 같아요. 심심하지 않나요? 저도 심심하거든요. <이방인> 때도 꽤나 오랜만에 공연을 해서 느껴진 것들이 있었는데, 코로나19 이후로는 정말 아예 없어졌으니까요. 에너지적으로도 정전이 된 느낌이죠. 요즘은 정말 편한 상태로 지내요. 쉴 땐 쉬고 편하게, 자연스럽게 살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도 작업이 없진 않았어요. 가장 최근 나온 작업물은 자이언티와 함께한 ‘Confirmed’와 마스타우와 함께한 ‘GOLD’였어요. 특히 ‘Confirmed’의 곡 길이를 가지고 여러 이야기들이 있었는데요.

사실 써놓기는 그보다 더 써놨었죠. 근데 그게 인스타그램 얘기잖아요. 인스타그램 속의 여러 모습들을 담은 건데, 그런 얘기들을 벌스로 길게 이어 가기가 좀 피곤하더라고요. 그 천태만상을 또 몇 줄 더 적는 건 어떤 방향이든 더 피곤해질 것만 같았어요. 그래서 저는 거기서 끊는 게 더 깔끔하다고 느꼈어요. 요즘은 복잡한 건 별로 생각 안 하려고 해요.

인스타그램은 자주 보시나봐요?

사실 요즘은 그렇지도 않아요. 휴대폰 자체를 거의 어딘가에 놔두고 다니는 스타일이에요. 정말 가끔, 일주일에 두어 번 보는 것 같아요. 정말 아무것도 안 하다시피 해요.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이센스 인터뷰 – ‘The Anecdote’로부터 5년이 지난 오늘, ‘Marigold Tapes’, 비행, sleep tight, downwithyou, 쉬게, 사클, 사운드클라우드

“5년 전과 달라진 건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는 거네요.”

이야기를 들어보면 스트레스도 없어지고 많이 편안해진 것 같아요.

네, 요즘은 정말 별 생각없이 지내요. 오늘은 질문을 받아서 오랜만에 예전 앨범이나 활동 얘기들도 하긴 했지만, 그것도 질문을 듣고 어땠었다 생각해본 거지 사실 요즘은 그런 생각도 거의 안 해요. 정말 편안하게 그냥 있었어요. 어디 나가지도 않고 집에서 왓챠 보고 넷플릭스 보고 하면서요. 오늘도 나와서 인터뷰하기 전까지 특별히 별 생각없이 있었고요.

이전까지 너무 스트레스 많이 받으면서 산 것 같아요. 음악이든 뭐든 너무 피곤하게 지냈어요. 지나고 보니 이젠 좀 가벼워졌어요. 좀 편해져야죠. 5년 전과 달라진 건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는 거네요.





Credits
Photographer
Seunghoon Jeong/Hypebeast
Editor
Soobin Kim, Yonghwan Choi
Tags
Share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협조 부탁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협조 부탁드립니다

지속적인 웹사이트 운영과 무료 뉴스 제공을 위해서는 광고 노출이 필요합니다.

이미 HYPEBEAST를 화이트리스트에 추가하신 경우, 페이지를 새로고침해주세요. 화이트리스트 추가 방법이 궁금하시다면 아래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Back

화이트리스트'에 추가하기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

Adblock Plus

  1. 브라우저 우측 상단의 'ABP'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2. '광고 차단 - 이 웹사이트'를 클릭해 현재 사이트의 광고 차단을 해제하세요. 파이어폭스의 경우 'HYPEBEAST에서 비활성화'를 클릭하세요.
  3. 보고 있던 HYPEBEAST 페이지를 새로고침 해주세요.

Adblock

  1. 'AdBlock' 아이콘을 클릭해 주세요.
  2. '이 페이지에서 사용하지 않음'을 클릭해주세요.
  3. '다음 페이지에서 AdBlock을 실행하지 않습니다'라는 새로운 메시지가 스크린 중앙에 표시됩니다.
  4. '사이트' 슬라이더를 우측으로 옮긴 뒤 '해제'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5. 보고 있던 HYPEBEAST 페이지를 새로고침 해주세요.

uBlock

  1. 'uBlock' 아이콘을 클릭해주세요.
  2. 메뉴에 표시되는 커다란 파란색 전원 버튼을 클릭해서 '지금 보고 있는 페이지를 화이트리스트에 추가'를 눌러주세요.
  3. 보고 있던 HYPEBEAST 페이지를 다시 불러와주세요.

Firefox Browser

파이어폭스 추적 방지 기능이 화이트리스트 공지를 활성화시킬 수 있습니다. 열람하실 때 주소창에 있는 방패 아이콘을 클릭해 안내에 따르면 일시적으로 해당 기능을 무효화될 수 있습니다.

Disconnect

  1. 'Disconnect' 아이콘을 클릭해주세요.
  2. '화이트리스트 사이트'를 클릭해주세요.
  3. 보고 있던 HYPEBEAST 페이지를 새로고침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