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비통 x 나이키 에어 포스 1 한 켤레의 경매 입찰가 1억 원 돌파

아직 경매는 진행 중.

신발
18,268 Hypes

버질 아블로루이 비통 x 나이키 협업 에어 포스 1을 1억 원에 구매하겠다는 사람이 등장했다. 해당 스니커의 경매를 단독으로 진행 중인 소더비 웹사이트에 1억 원이 넘는 입찰가가 등장한 것이다.

1월 26일부터 2월 8일까지 진행되는 소더비 단독 경매에는 US 5(230)부터 18(33o)까지 다양한 사이즈로 제작된 2백 켤레의 스니커에 각각 번호가 매겨져 있다. 현재 입찰가는 사이즈에 따라 한화 약 2천만 원대부터 각기 다른데, 그 중 11 사이즈 제품 하나를 9만 달러, 한화 약 1억9백만 원에 입찰한 사람이 등장했다. 아직 경매 종료까지 일주일 이상이 남아 있는 만큼 최종 낙찰가는 더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

다크 브라운 모노그램 패턴이 장식된 카프 레더 텅, 쿼터 패널, 오버레이와 다미에 패턴의 스우시 및 토박스가 조화된 해당 컬러웨이는 2백 켤레 한정으로 제작됐으며, 토리옹 가죽으로 만들어진 오렌지 컬러 파일럿 케이스와 함께 제공된다. 수익금은 전액 버질 아블로의 ‘포스트 모던’ 장학 재단에 기부될 예정. 스니커의 상세 사진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보기

이전 글

나이키 에어 포스 1 지갑 출시
패션

나이키 에어 포스 1 지갑 출시

5가지 컬러웨이가 공개됐다.

나이키 SB가 제작한 에어 포스 1의 실물이 공개됐다
신발

나이키 SB가 제작한 에어 포스 1의 실물이 공개됐다

나이키 SB의 ‘월권’은 계속된다?

지드래곤의 피스마이너스원 x 나이키 에어 포스 1 로우 ‘파라노이즈 3.0’ 출시 루머
신발

지드래곤의 피스마이너스원 x 나이키 에어 포스 1 로우 ‘파라노이즈 3.0’ 출시 루머

‘블랙’, ‘화이트’ 그리고 멀티컬러?


릴 야티가 나이키 협업 에어 포스 1을 추가 공개했다
신발

릴 야티가 나이키 협업 에어 포스 1을 추가 공개했다

컬러웨이는 네 가지.

따뜻하게 몸을 녹여줄, 스파 & 노천과 함께 하는 전국 추천 숙소 5
여행

따뜻하게 몸을 녹여줄, 스파 & 노천과 함께 하는 전국 추천 숙소 5

서울, 제주, 부산, 인천 등.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공개 하루 만에 전 세계 1위 오르다
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공개 하루 만에 전 세계 1위 오르다

‘오겜’ > ‘지옥’ > ‘지우학’?

OECD 조사 32개국 중 한국 비만율 두 번째로 낮다, 1위는?
패션

OECD 조사 32개국 중 한국 비만율 두 번째로 낮다, 1위는?

국적을 잃었습니다?

밸런타인데이 기념, 비욘세의 아이비 파크 x 아디다스 '아이비 하트' 컬렉션 공개
패션 

밸런타인데이 기념, 비욘세의 아이비 파크 x 아디다스 '아이비 하트' 컬렉션 공개

스탠 스미스, 울트라부스트 등 스니커 4종 포함.

팔라스 2022년 봄 컬렉션 룩북 & 출시 정보
패션

팔라스 2022년 봄 컬렉션 룩북 & 출시 정보

귀여운 ‘오리와 폭탄’ 바시티 재킷 주목.


테슬라 안에서 노래방 즐길 수 있는 '테슬라마이크'가 출시됐다
테크

테슬라 안에서 노래방 즐길 수 있는 '테슬라마이크'가 출시됐다

자율주행차 전용 최고 가성비템?

Essentials: 제이에스
패션 

Essentials: 제이에스

한국 스트리트 컬처 큰형님의 애장품.

다섯 가지 스우시 교체 가능, 소셜 스테이터스 x 나이키 에어 맥스 페니 1 실물 유출
신발

다섯 가지 스우시 교체 가능, 소셜 스테이터스 x 나이키 에어 맥스 페니 1 실물 유출

다섯 가지 스포츠를 상징하는 스우시들.

자유로운 젊음의 에너지가 담긴, 쥬욕 x 뉴에라 협업 컬렉션 출시
패션 

자유로운 젊음의 에너지가 담긴, 쥬욕 x 뉴에라 협업 컬렉션 출시

Presented by ZOOYORK
개성 강한 청춘의 벗.

Digging for Gold: 한국 힙합 & 알앤비
음악 

Digging for Gold: 한국 힙합 & 알앤비

세계가 주목할 만한 1백50곡.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