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기부터 우탱 클랜까지, 블랙핑크 'Pink Venom' 속 '외힙' 5곡

어디선가 들어본 그 가사.

음악 
10,595 Hypes

힙합 음악에서 다른 노래의 가사나 플로우를 차용하는 것이 아주 흔한 일이다. 때로는 노래 가사뿐 아니라 영화나 드라마 대사부터 광고 속 멘트까지 사람들의 기억 어딘가에 남아 있는 프레이즈를 가져와 찰떡 같은 라인을 만들거나 가사의 재미를 더하는 것은 랩 가사의 매력. 그 안에는 물론 ‘듣는 재미’라는 표현의 목적 외에도 원작자에 대한 오마주, 때로는 상대를 향한 조롱까지 다양한 의도가 담겨 있다.

힙합을 베이스로 하는 블랙핑크의 노래 가사 속에도 이러한 작법은 자연스럽게 사용되어 왔다. 이전부터 본인들이 과거에 발표한 음악 혹은 같은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의 가사를 인용한 라인들을 심심치 않게 보여줬다. 그리고 이번 ‘Pink Venom’은 특히나 미국의 클래식 힙합 트랙들을 차용한 가사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예전보다 글로벌한 활동 반경 덕분에 나오는 반응이기도 하고, 그만큼 센스 있는 차용 방식을 보여줬기 때문이기도 하다.

로제가 프리 코러스에서 테일러 스위프트의 ‘Look What You Made Me Do‘ 가사를 인용하거나 리사가 첫 벌스에서 리한나의 ‘Pon De Replay’ 속 “One by one, then two by two” 라인을 플로우까지 따와서 부르는 부분도 재미있지만, 이번에는 특히 많았던 미국 힙합 레퍼런스들을 모아 소개해보고자 한다. 이러한 가사 차용의 경우 유사성이 아주 크거나 본인이 직접 그 사실을 밝히지 않는 이상 예측에 의존해야 하기 때문에, 레퍼런스가 확실해 보이는 파트도 있지만 ‘어쩌면 이 노래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정도로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들도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삽입된 노래들은 모두 재생하거나 링크를 클릭하면 언급된 파트부터 시작되니 블랙핑크의 ‘Pink Venom’과 비교해 들어보며 또 다른 방식으로 노래를 즐겨보자.

스눕 독 ‘I Wanna Rock’

노래를 시작하자마자 흘러나오는 “BLACK~PINK~, BLACK~PINK~” 부분은 흔한 챈트 중 하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힙합 팬이라면 두 곡 중 하나 정도는 머리에 떠올랐을 것이다. 바로 스눕 독의 ‘I Wanna Rock’ 혹은 나스의 ‘Made You Look‘이다. 해당 파트는 두 곡에서 모두 ‘Pink Venom’과 마찬가지로 아티스트나 팀의 이름을 연호하며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도입부 역할을 한다.

주니어 마피아 ‘Get Money’

제니의 첫 벌스를 강렬하게 열어젖히는 라인은 전설적인 래퍼 더 노토리어스 B.I.G.(이하 비기)의 가사에서 가져왔다. 본인이 직접 프로듀싱한 그룹 주니어 마피아의 노래에서 썼던 가사로, 이후 자신의 곡 ‘Kick In the Door‘의 훅에 다시 사용하기도 했다. 비기는 권총을 든 채 방문을 걷어차고 들어오는 무시무시한 장면을 묘사하지만, 제니는 총 대신 본인이 앰버서더를 맡고 있는 브랜드 샤넬 가방을 들고 등장한다.

50센트 ‘P.I.M.P.’

리사가 맡은 첫 벌스의 마지막 라인도 힙합 팬들에게 익숙한 히트곡이 출처다. 바로 자타 공인 ‘훅 장인’으로 2000년대 초반 전 세계 클럽 신을 들썩이게 한 50센트 대표곡 중 하나 ‘P.I.M.P.’. 50센트는 길거리 사업가 페르소나로 곡 전체를 이끌어가며 어쨌든 “내 돈은 한 푼도 내줄 수 없다”는 경고를 날린다. 시대도 상황도 주제도 다르지만, 돈에 관한 냉철한 태도는 비즈니스맨에게는 보편적 가치.

DMX ‘Ruff Ryders’ Anthem’

여기서부터는 어디까지나 추측의 영역이다. 약간의 간격을 두고 강하게 찍어 뱉는 “Stop”과 “Drop”이라는 가사를 듣는 순간 DMX의 전성기가 떠오르는 힙합 팬들은 결코 적지 않을 것이다. 물론 ‘Pink Venom’의 브리지 파트와 DMX의 훅 파트는 엄연히 리듬이 다르지만, 곡 전체에 1990~2000년대 클래식 힙합에 대한 오마주가 다수 포함된 만큼 ‘어쩌면 이 부분도?’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메소드 맨 ‘Bring The Pain’

마찬가지로 무리한 추측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I bring the pain like”이라는 가사를 듣고 우탱 클랜의 메소드 맨이 1994년 발표한 ‘Bring the Pain’을 떠올리는 사람은 분명 또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가사의 활용이나 플로우가 비슷하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아주 흔하게 사용되는 표현은 아닌 데다가 곡 전체의 전개를 봤을 때 메소드 맨의 노래를 참고한 것일 가능성도 있다.

더 보기

이전 글

농심 ‘신라면’ 제쳤다, 국내 구매경험도 1위 기록한 라면은?
음식

농심 ‘신라면’ 제쳤다, 국내 구매경험도 1위 기록한 라면은?

비빔면, 맥주, 액상커피 순위도 공개됐다.

깜짝 선공개된 블랙핑크 'Pink Venom' 무대 영상 감상하기
음악

깜짝 선공개된 블랙핑크 'Pink Venom' 무대 영상 감상하기

뮤직비디오에서는 볼 수 없었던 비주얼.

바다 위에 떠다니는 ‘럭셔리 호텔’이 등장했다
디자인

바다 위에 떠다니는 ‘럭셔리 호텔’이 등장했다

영화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장거리 이동 중에 보면 좋을 영화 추천 7
엔터테인먼트 

장거리 이동 중에 보면 좋을 영화 추천 7

버스, 열차, 비행기 어디서든.

일명 ‘복권 신발’, 나이키 덩크 로우 '잭팟' 2종 국내 발매 정보
신발

일명 ‘복권 신발’, 나이키 덩크 로우 '잭팟' 2종 국내 발매 정보

스우시를 긁어보세요.


황의조 올림피아코스 FC 공식 입단, '황의조 - 황인범' 듀오 결성
스포츠

황의조 올림피아코스 FC 공식 입단, '황의조 - 황인범' 듀오 결성

1년 뒤 노팅엄으로 가게 된다.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프리퀄 작품, ‘퓨리오사’ 촬영 현장이 포착됐다
엔터테인먼트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프리퀄 작품, ‘퓨리오사’ 촬영 현장이 포착됐다

사막 위에 토르가 나타났다?

올해 최고의 기대작, 현대자동차 7세대 그랜저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자동차

올해 최고의 기대작, 현대자동차 7세대 그랜저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각 그랜저’의 디자인을 이어받았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새로운 유니폼 디자인이 유출됐다
스포츠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새로운 유니폼 디자인이 유출됐다

‘호랑이’ 줄무늬가 양팔을 감싼다.

포니부터 각 그랜저까지, 넷플릭스 ‘서울대작전’에는 어떤 차들이 나올까?
자동차

포니부터 각 그랜저까지, 넷플릭스 ‘서울대작전’에는 어떤 차들이 나올까?

1980년대를 풍미한 국산차들을 한눈에.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