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e Mates: 문상훈과 반스 어센틱

“반스 어센틱과 시집을 모으는 사람이 되고 싶었어요.”

신발 
4,805 Hypes

빠더너스 소속 코미디언 문상훈반스 어센틱을 모은다. 한정판처럼 귀한 제품도 더러 있지만 새 제품을 전시하듯 모으는 대신, 일상을 오래 함께하고 낡아도 버리지 않고 수집한다. 그에게 어센틱은 자연스럽게 일상을 함께하는 스니커이기 때문이다.

그가 어센틱을 좋아하고 수집하는 이유는 또 있다.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에도, 친구들과 어울리는 편한 모임에도, 비즈니스 미팅에 갈 때도 신을 수 있을 만큼 심플한 디자인이라서다. 문상훈은 그런 어센틱이 자유로움을 상징하는 것 같다고 했다.

문상훈의 반스와 어센틱을 향한 애정은 학창 시절부터 시작했다. 그에게는 ‘생애 처음으로 직접 고른 신발’인 만큼 특별하고, 약 20년간 삶에서 중요한 순간을 더러 함께했으며, 앞으로도 그 애정이 이어질 것이라 말했다.

그런 문상훈을 만나기 위해 빠더너스 작업실을 찾았다. 현관 신발장에는 반스 어센틱 수십 켤레가 빼곡했고, 그는 당연한듯 어센틱을 신고 있었다.

오늘 촬영지이기도 한 이곳에 대해 소개해줄래요?

제가 속한 코미디 크루 빠더너스의 작업실이에요. 각종 콘텐츠 촬영은 물론 기획, 편집, 회의 등을 하는 곳이죠. 원래는 가정집이었다고 하는데, 2년 전부터 저희 아지트로 쓰고 있어요.

신발장에 반스 신발이 매우 많던데요?

모두 제 거예요. 특히 반스 어센틱이 많아요. 중학생 때부터 좋아했어요. ‘엄마가 사준 신발’이 아닌 ‘생애 처음으로 직접 고른 신발’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인연이기도 하고요.

지난 5월,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포스팅한 영상에서 “반스 어센틱과 시집을 모으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라고 말한 적 있어요.

어센틱은 중학생부터 노인까지 모두에게 어울리는 신발이라 생각하거든요. 유행도 덜 타는 것 같고요. 친구들과 어울릴 때도, 비즈니스 미팅을 갈 때도 신을 수 있는 팔색조 같은 매력의 스니커죠. 그런 어센틱과 시집을 함께 모은다고 얘기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어요. 어센틱과 시집은 어쩌면 아주 다른 성향의 물건인데, 그걸 동시에 모으는 취향의 사람이 되고 싶었거든요.

그런 범용성 외에 어센틱을 좋아하는 다른 이유도 있겠죠? 

복합적이에요. 앞선 이유와 비슷한 맥락에서 격식을 차리는 자리에 신고 가도 되고, 편한 자리에 갈 때 신어도 자연스러워 보여요. 그리고 착화감보다는 멋에 더 신경 쓰는 사람이 신을 법한 스니커라는 점도 좋아요. 깔끔한 신발 중 가장 자유분방한 신발? ‘젊은 신발’ 중 유행을 덜 타는 신발 같고요. 제게 어센틱은 그런 인상이에요. 스케이터도, 빈티지 숍 사장님도, 연예인도 신을 수 있는.

몇 켤레 정도 모았나요?

대략 70켤레쯤 되지 않을까 해요. 예전에는 신다가 낡으면 버렸는데, 어느 순간부터 안 버리고 수집하고 있어요. 모든 어센틱을 자주 신을 수는 없지만 버리자니 서운한 마음이랄까요. 박스 채로 둔 새 제품도 더러 있는데, 오늘 촬영에는 헌 신발 위주로 꺼냈어요. 저는 어센틱을 새 제품의 상태로 전시하고 싶은 게 아니라, 자주 신으며 삶을 함께하고 싶거든요.

올드스쿨, 에라, 하프캡 등 반스의 제품군은 다양하죠. 그중 어센틱을 가장 많이 모으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자주 입는 옷 스타일과 가장 잘 어울리는 게 어센틱인 것 같아요. 에라는 길이가 조금 짧다고 느끼고, 올드스쿨은 좀 긴 것 같달까. 반스의 유명 스니커 중 어센틱이 타 브랜드와 협업 스니커로 자주 쓰이는 것 같은데, 가장 깔끔해서 그런 게 아닐까 생각해요.

주로 어떤 순간에 어센틱을 꺼내 신나요?

가장 무난한 선택을 해야 할 때. 구두를 신기에는 무겁고 운동화를 신기에는 스포티한 것 같을 때. 어떤 의미에선 자유롭고 싶을 때 꺼내 신는 것 같아요. 중학교 때 신던 것과 요즘 나오는 어센틱이 디자인적으로도 크게 달라진 게 없다는 점도 좋아요.

어센틱을 코미디에 비유한다면 어떤 장르일까요?

음… 특정 코미디보다는 댓글이 떠올라요. “명작은 결말을 알아도 찾아보게 만든다.” 진지한 다큐멘터리인데 등장인물이 의도치 않게 넘어지는 장면을 담은 쇼츠나 릴스에서 본 댓글이에요. 10년 전 영상이고 유행이 한참 지났음에도 볼 때마다 웃음이 나더라고요. 어센틱의 매력은 그런 게 아닐까 해요. 한편으로 신발은 자기만족도 있지만,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그 신발을 신고 나간다는 건 누군가에게 그걸 보여주게 된다는 괜찮다는 뜻이잖아요. 어떤 신발은 ‘나 오늘 좀 세련된 사람이고 싶어’라고 외치는 것 같고, 어떤 신발은 ‘나 오늘 좀 편안해’라고 말하는 것 같다면, 어센틱은 신은 사람의 의도를 판단하기 어려운 느낌이에요. 그림을 그리기 전의 하얀 캔버스 같달까요.

어센틱은 어떤 사람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요?

자유로운 사람 중에 고집 있는 사람? 격식을 따지는 걸 좋아하지 않는 사람? 뭐든 금방 질리는 편이지만, 그래도 익숙한 걸 좋아하는 저 같은 사람이 좋아하는 신발이 아닐까 생각해요.

어센틱과 함께한 특별한 추억이 있다면요?

학창 시절에 종종 어센틱을 신고 농구를 했어요. 당연히 농구에 적합한 신발이 아니죠. 당시에도 농구를 하려고 신은 게 아니라, 하교 후 교복 입은 채로 친구들과 어울리다 벌어진 상황이었어요. 발에 물집도 잡히고 꽤 아팠지만 추억이에요. 데이트에 신고 나갔던 신발이기도 하고요. 군 복무 당시 휴가 나와서 신은 적도 있어요. 돌아보면 삶에서 중요한 순간을 꽤 자주 함께한 것 같아요.

나만의 어센틱을 만들고 싶다거나, 커스텀하고 싶다는 생각도 하나요?

생각 안 해본 것 같아요. 어센틱을 컬러별로 모아서인지 기분에 따라 꺼내 신기도 하고요. 앞으로도 어센틱을 자주 신을 수 있는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은 있어요. 지금처럼 즐겁고 자유롭게 살고 싶거든요.

빠른 시일 내 공개할 새로운 소식이 있다면요?

전처럼 반스와 어센틱을 좋아할 거예요. 20년 동안 자연스럽게 즐겨 신은 것처럼 앞으로도 그러지 않을까 해요. 저와 빠더너스도 자연스럽게 나아가려고 해요. 거창하게 어떤 목표를 이루겠다며 달려가는 게 아니라, 변함 없이 열심히 콘텐츠를 만들 예정이거든요. 지치지 않을 거고, 크게 변하지 않을 거고, 경쟁보다는 저희가 잘하고 좋아하는 것을 열심히 할 거예요.

더 보기

이전 글

Sole Mates: 더콰이엇과 에어조던 1
신발 

Sole Mates: 더콰이엇과 에어조던 1

더콰이엇의 동갑내기 스니커.

프로엔자 슐러 x 반스 슬립온이 공개됐다
신발

프로엔자 슐러 x 반스 슬립온이 공개됐다

부푼 칼라와 레더 어퍼가 특징.

반스, 각 세대의 대표 인물을 연결하는 ‘Old Meets Knu’ 캠페인 공개
신발

반스, 각 세대의 대표 인물을 연결하는 ‘Old Meets Knu’ 캠페인 공개

한국은 ‘음악’으로 엮었다.


반스의 대표 모델들로 돌아보는 아카이브 재해석의 매력
신발 

반스의 대표 모델들로 돌아보는 아카이브 재해석의 매력

Presented by Vans
올드스쿨에서 뉴스쿨로, 스타일 #73에서 스포츠 로우로.

8월 첫째 주 주목할 만한 파티 8
음악 

8월 첫째 주 주목할 만한 파티 8

신선한 협업 파티 한가득.

사이먼 페그가 ‘새벽의 황당한 저주’ 후속편 제작 가능성을 부인했다
엔터테인먼트

사이먼 페그가 ‘새벽의 황당한 저주’ 후속편 제작 가능성을 부인했다

에드거 라이트 감독과 다른 작품을 제작할 의향은 있다고.

대만 피자헛이 ‘진격의 거인’ 스페셜 메뉴를 한정 판매한다
음식

대만 피자헛이 ‘진격의 거인’ 스페셜 메뉴를 한정 판매한다

꿈에 나올까 설레는 비주얼.

반스, 맥 밀러 ‘Swimming’ 5주년 기념 반스 어센틱 공개
패션

반스, 맥 밀러 ‘Swimming’ 5주년 기념 반스 어센틱 공개

수익금의 일부는 맥 밀러 재단에 기부된다.

뉴발란스 워프드 러너 ‘블랙/블루’ 살펴보기
신발

뉴발란스 워프드 러너 ‘블랙/블루’ 살펴보기

과감한 페인팅의 ‘N’ 로고.


B.B. 사이먼, ‘바비’에서 영감을 받은 벨트 컬렉션 출시
패션

B.B. 사이먼, ‘바비’에서 영감을 받은 벨트 컬렉션 출시

가득 박힌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사우스2 웨스트8, 2024 SS 컬렉션 룩북 공개
패션

사우스2 웨스트8, 2024 SS 컬렉션 룩북 공개

한껏 화려해진 패턴과 컬러.

나이키, 뱀피로 뒤덮인 에어 포스 1 로우 ‘핼러윈’ 공개
신발

나이키, 뱀피로 뒤덮인 에어 포스 1 로우 ‘핼러윈’ 공개

무서울 정도로 고급스러운 소재.

지드래곤의 피스마이너스원 x 파리 생제르맹 FC 유니폼이 공개됐다
패션

지드래곤의 피스마이너스원 x 파리 생제르맹 FC 유니폼이 공개됐다

오늘 전북 현대와의 경기를 기념하며.

아이 준야 와타나베 맨 x 브룩스 브라더스 2023 가을, 겨울 컬렉션
패션

아이 준야 와타나베 맨 x 브룩스 브라더스 2023 가을, 겨울 컬렉션

가을에 블레이저 하나쯤은.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