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시가 성탄절을 맞아 베들레헴에서 새 작품을 공개했다

팔레스타인 ‘월드 오프 호텔’ 내부에 자리했다.

By
미술

영국의 아티스트 뱅크시가 성탄절을 기념하며 새 작품을 공개했다. 작품의 이름은 ‘Scar of Bethlehem’으로, 지난 2017년 뱅크시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지역에 개장한 호텔 ‘월드 오프 호텔’ 내부에 설치됐다. 이번 작품은 마리아와 요셉이 마구간에서 태어난 아기 예수를 내려다보고 있는 모습을 형상화했으며, 세 사람 뒤로는 ‘Love’, ‘Paix(peace)’ 등의 문구가 새겨진 콘크리트 벽이 세워졌다. 벽 한가운데에서는 베들레헴의 별을 연상케하는 포탄 자국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뱅크시의 새 작품 공개와 더불어, ‘월드 오프 호텔’의 지배인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색다르게 전달하는 것은, 베들레헴에 관해 더욱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훌륭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 . Scar of Bethlehem. A modified nativity set for the @walledoffhotel

Banksy(@banksy)님의 공유 게시물님,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Christmas is in full swing at The Walled Off ✨✨✨✨✨✨✨✨ #walledoffhotel #Banksy #visitpalestine

The Walled Off Hotel(@walledoffhotel)님의 공유 게시물님,

더 보기

이전 글

밴드 혁오, 2020년 1월 새 앨범 ‘사랑으로’ 발매 예고
음악

밴드 혁오, 2020년 1월 새 앨범 ‘사랑으로’ 발매 예고

+ 2020 월드 투어 정보.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올해 3번째 퇴장을 당했다
스포츠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올해 3번째 퇴장을 당했다

1년 내 3회 퇴장은 EPL에서도 아주 드문 일이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이지 부스트 380 '미스트' 리플렉티브
신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이지 부스트 380 '미스트' 리플렉티브

리플렉티브 vs. 논리플렉티브.


애플이 아이폰 해킹에 1백5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전자

애플이 아이폰 해킹에 1백5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제이지는 2019년 한해 동안 무슨 곡을 가장 많이 들었을까?
음악

제이지는 2019년 한해 동안 무슨 곡을 가장 많이 들었을까?

다베이비, 드레이크, 릴 베이비 등.

자이언티 인터뷰 - 파티는 처음인 그가 ‘DEMO’ 파티를 연 이유
음악 

자이언티 인터뷰 - 파티는 처음인 그가 ‘DEMO’ 파티를 연 이유

그런데, ‘DEMO’는 과연 무엇을 뜻하는 걸까?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 드립니다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광고 수신에 동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입비스트>는 여러분의 관심사와 최신 트렌드에 걸맞은 광고를 제공합니다. 광고차단기(애드블록)의 ‘화이트 리스트'에 <하입비스트>를 추가하면 사이트에 머무는 동안 계속해서 광고가 제공되는 점 참고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