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eetsnaps: 문수진

인디펜던트 아티스트로 돌아온 문수진의 다음 챕터.

음악 
1,317

애완동물을 정말 많이 키운다고 들었어요. 총 몇 마리예요?

멍멍이와 고양이 둘씩 해서 총 네 마리예요. 멍멍이는 엄마는 사랑이, 아기는 태양이. 사실 강아지는 함께 사는 친구네 강아지인데, 제 집과 친구의 본가를 오가며 지내고 있어요. 그리고 고양이는 둘 다 길거리 출신이에요. ‘냥줍’을 한 셈이죠. 고양이는 종종 작업실에서 제가 작업하는 모습을 지켜보곤 하는데, 너무 많이 울어서 녹음할 때 소리가 자꾸 들어가요(웃음).

동물 친구들 때문에라도 작업실을 비우긴 힘들겠어요. 

그래서 요즘은 작업하고, 이 친구들 보는 낙으로 살고 있어요. 취미도 딱히 없어요. 그나마 집과 작업실이 같은 건물에 있어서 다행이에요. 원래는 작업실과 집이 떨어져 있어서 할 일이 있을 때마다 이동하는 게 귀찮았거든요. 

작업실 밖의 일상은 어때요?

친구들과 밥도 먹고, 가끔은 파티도 가요. 그런데 요즘은 재미가 없어요. 너무 많이 놀러 다녔나 봐요(웃음). 그래서 이젠 꼭 나가야 하는 경우가 아니면 다 작업실로 불러요.   

평소 일상이 음악에도 녹아드는 편인가요? 

전혀 아니에요. 가사는 제 실제 삶과 완전히 다른 세상의 이야기에요. 전 내용보단 듣기 좋은 발음의 가사를 쓰는 데 집중해요. 작업 방식만 봐도 그래요. 멜로디를 먼저 뱉어내고, 가사는 마지막에 라임이 가장 잘 살게끔 쓰거든요. 

#Streetsnaps: 문수진, 문수진, moon, 문수진 blessed, 여성 알앤비, 여성 r&b, 문수진 가수, 문 가수, 문수진 박재범, 문수진 제미나이, 문수진 딩고, 딩고 문수진, 문수진 공연, 문수진 메가믹스, 문수진 팬, 문수진 인스타, 문수진 사진

그럼, 라임 외적으로 가사에서 주목하는 부분이 있나요?

너무 사적인 내용보단,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을 법한 흔한 이야기를 쓰려고 해요. 최대 다수에게 다가갈 수 있게.

최근 EP 앨범 <BLESSED>를 발매했어요. 앨범 이름이 ‘BLESSED’인데, 삶에 축복받았다고 느끼는 지점이 있었나요?

무작정 작업부터 하던 와중 갑자기 떠오른 단어였어요. 사실 작년은 축복과는 거리가 먼 최악의 해였어요. 작업도 재미없었고, 일 관련해서도 골치 아픈 일이 많았거든요. 그러다 어느 순간 그런 현실조차 과거에 제가 갈망하던 것들로 가득 차 있다는 걸 깨닫게 됐어요. 어쨌든 지금은 음악으로 돈을 벌고 있고, 작업실도 집과 가까운 곳으로 얻었으니까요. 알고 보니 전 지금까지 복에 겨운 소리를 하고 있었던 셈이죠.

‘복’에 겨웠다는 점에서 ‘BLESSED’였군요.

사실은 축복받은 삶을 살고 있었는데, 모든 걸 무심코 지나쳐버린 거죠. 그리고 앨범이나 곡 제목은 평생 남는 단어인 만큼 최대한 좋은 단어로 정하려고 한 것도 있어요. 무의식적으로라도 사람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주고 싶었거든요.

앨범 제목과 달리, 수록곡의 가사엔 고독하고 처절한 내용도 많이 담겼더라고요. 

그런 감정에 충실할 수 있다는 것도 하나의 축복이라고 생각했어요. 아무리 부정적인 감정이라도 결국엔 더 큰 행복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자양분이 된다고 믿거든요. 그런 생각을 바탕으로 여덟 곡에 조금씩 다른 감정을 담았어요. 

이번 앨범에서도 가사를 대부분 영어로 썼어요. 

평소에 가이드 작업을 영어로 해서 그런지 확실히 제 귀엔 영어 가사가 더 ‘트렌디’하게 들려요. 그리고 더 많은 사람이 제 노래를 들어줬으면 하는 의도도 있어요. 실제로 제 음악 청취자 중 절반이 외국인이거든요.

#Streetsnaps: 문수진, 문수진, moon, 문수진 blessed, 여성 알앤비, 여성 r&b, 문수진 가수, 문 가수, 문수진 박재범, 문수진 제미나이, 문수진 딩고, 딩고 문수진, 문수진 공연, 문수진 메가믹스, 문수진 팬, 문수진 인스타, 문수진 사진

그럼 이 앨범에 부제를 붙인다면요?

원래는 제목 뒤에 ‘777’을 붙이려고 했어요. 제목은 짧은 게 나을 것 같아서 안 넣었지만요. 혹은 당장은 구체적으로 안 떠오르지만, 플레이리스트 같은 앨범이라는 의미가 담긴 부제도 좋을 것 같네요.

플레이리스트?

작업 마치고 앨범을 처음부터 끝까지 들었을 때, 이 앨범이 하나의 플레이리스트처럼 느껴졌거든요. 보통 플레이리스트 안엔 서로 비슷하진 않더라도, 저마다의 취향에 맞는 곡을 넣잖아요. 이처럼 이번 앨범도 각 곡의 테마나 장르는 서로 달라도, 이어서 들었을 땐 말이 된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앨범에서 한 곡이라도 누군가의 플레이리스트에 들어갔으면 하는 소망도 있고요.

<BLESSED>의 라이너 노트엔 ‘문수진이 진정으로 즐겨듣는 알앤비의 요소를 담았다’라고 적혀 있어요. ‘진정으로’라는 표현이 인상적이었고요.

저는 음악을 하나의 상품으로 보는 엄청난 현실주의자예요. 그래서 평소 음악을 만들 땐 소비자의 관점에서 먼저 생각하고, 작업 막바지에는 그 제품을 어떻게 팔지 고민해요. 그런데 <BLESSED>엔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많이 녹여냈어요. 

그래서 최근엔 어떤 노래를 자주 듣고 있나요? 

다니엘 시저의 <Never Enough>, 스티브 레이시의 <Gemini Rights>, 그리고 체이스 샤커의 음악이요. 이젠 힙합은 예전만큼 잘 듣지 않고, 다양한 사운드가 섞인 음악을 더 자주 찾아요. 지금까지 제가 정통 알앤비 가수로 분류되긴 했지만, 이젠 그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싶거든요.

마침 이번 EP 앨범에선 여러 새로운 도전을 한 것 같아요. 제미나이박재범 등과는 처음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고, 또 ‘STAY 911’에선 처음으로 하우스 장르를 시도했더라고요.

앨범 단위인 만큼 더 많은 도전을 자연스럽게 하게 된 것 같아요. 그래서 사운드에도 변화를 주고, 새로운 아티스트와도 함께했어요. 똑같은 사람이랑 또 작업하면 재미없으니까요.

#Streetsnaps: 문수진, 문수진, moon, 문수진 blessed, 여성 알앤비, 여성 r&b, 문수진 가수, 문 가수, 문수진 박재범, 문수진 제미나이, 문수진 딩고, 딩고 문수진, 문수진 공연, 문수진 메가믹스, 문수진 팬, 문수진 인스타, 문수진 사진

음악 외 분야의 트렌드에도 민감한 편인가요?

밈이나 요즘 뜨는 식당 등은 같이 사는 친구가 알려주면 그제야 알게 되는 편이에요. 계속 따라가려고 하는데 잘 안되더라고요. 대신 새로운 뮤직비디오나 영화, 그리고 패션처럼 비주얼과 연관된 건 최대한 챙겨 보려고 해요. 그런데 쇼핑은 잘 안 해요.

의외네요.

트렌드의 중심에 있는 패션은 다 하이 패션이잖아요. 당연히 다 살 수 없으니 작품 보듯이 바라보고, 참고하는 정도에요. 요즘엔 슈슈/통과 엘리엇 에밀 옷이 정말 마음에 드는데, 아직 둘 다 산 적은 없어요. 

문수진과 아티스트 문수진의 모습은 얼마나 다른가요?

두 모습은 반대에 가까운 것 같아요. 예컨대 인스타그램 속 제 모습은 화장도 짙고, 애티튜드도센 언니같지만, 실제로 전 그런 사람이 전혀 아니에요.

그런 차이를 좁히고자 하나요?

그게 요즘 제 고민거리 중 하나에요. 다가가기 힘들 정도로 센 이미지는 원치 않거든요. 제가 좋아하는 비주얼을 보여주려고 하다 보니 드세고 화려한 캐릭터가 생긴 거 같은데, 앞으론 제 실제 모습처럼 더 친근하고 재밌는 이미지가 됐으면 해요.

한편 <BLESSED>는 인디펜던트 아티스트로서 내는 첫 EP 단위의 작업물이에요. 회사가 있을 때와 인디펜던트 아티스트로서의 경험은 어떻게 달랐나요?

일의 강도가 더 세진 정도에요. 회사가 있을 때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역할은 제가 직접 했거든요. 대신 인디펜던트인 만큼 제가 하고 싶은 걸 더 주도적으로 할 수 있게 됐어요. 예전엔 회사에서 하는 말에 일단 “네”라고 대답하고 제 맘대로 했다면, 이젠 저한테 이래라 저래라 할 사람조차 없으니까요.

인디펜던트 아티스트로서 특별히 보여주고 싶은 게 있었나요? 

굳이 비슷한 환경의 회사로 옮겨 가서 똑같은 걸 하는 건 의미가 없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이전 회사에서도 혼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능력을 많이 익혔다고 생각해서, 그동안 단련한 스킬을 100% 발휘해 보고 싶었어요. 큰 도전이었죠. 

일련의 도전 끝에, 문수진은 어떤 아티스트가 되어 있었으면 하나요?

신곡이 나오면 믿고 듣는 아티스트요. 카페에 비유하자면 동네 한구석을 굳건히 지키며 잘 만든 커피를 파는 블루보틀처럼요(웃음). 

#Streetsnaps: 문수진, 문수진, moon, 문수진 blessed, 여성 알앤비, 여성 r&b, 문수진 가수, 문 가수, 문수진 박재범, 문수진 제미나이, 문수진 딩고, 딩고 문수진, 문수진 공연, 문수진 메가믹스, 문수진 팬, 문수진 인스타, 문수진 사진

더 보기

이전 글

스티븐 해링턴 x 헬리녹스 첫 번째 협업 공개
패션

스티븐 해링턴 x 헬리녹스 첫 번째 협업 공개

해링턴의 시그니처 아트워크가 새겨졌다.

4월 둘째 주 주목할 만한 파티 5
음악 

4월 둘째 주 주목할 만한 파티 5

‘ANTIFRAGILE’을 작곡한 이사벨라 러브스토리의 내한부터 바비의 라이브 공연까지.

故 이선균 마지막 작품 ‘행복의 나라’ 8월 개봉 추진한다
엔터테인먼트

故 이선균 마지막 작품 ‘행복의 나라’ 8월 개봉 추진한다

조정석과 함께 출연하는 작품.

민주킴 2024 봄, 여름 ‘페어리 섀도우’ 컬렉션 공개
패션

민주킴 2024 봄, 여름 ‘페어리 섀도우’ 컬렉션 공개

이번 컬렉션을 위해 특별 제작했다.

‘R’ 등급 ‘닌자 거북이’ 실사 영화가 제작된다
엔터테인먼트

‘R’ 등급 ‘닌자 거북이’ 실사 영화가 제작된다

어린이는 시청 금지.


아이폰 15부터 중고 부품으로 수리 가능하다
테크

아이폰 15부터 중고 부품으로 수리 가능하다

수리 비용이 줄어들 전망이다.

롤렉스 CEO가 일부 시계 제조사를 ‘해적’이라고 부른 이유는?
패션

롤렉스 CEO가 일부 시계 제조사를 ‘해적’이라고 부른 이유는?

스와치 그룹을 저격한 걸까?

AI로 만든 ‘나이키 A.I.R 프로젝트’ 스니커 컬렉션 살펴보기
신발

AI로 만든 ‘나이키 A.I.R 프로젝트’ 스니커 컬렉션 살펴보기

AI가 디자인하고, 나이키가 만든 ‘A.I.R’ 스니커.

게임 ‘발더스 게이트 3’이 역대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게임

게임 ‘발더스 게이트 3’이 역대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엘든 링’도 못한 일을 해냈다.

킷캣 x 크리스피 크림 도넛 출시
음식

킷캣 x 크리스피 크림 도넛 출시

맛은 총 3가지.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