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entials: ‘아이즈매거진’ 박진표

“하나를 사면 정말 오래 입는 편이에요. 17년 째 입고 있는 이 청바지처럼요.”

패션
4,286

올해로 설립 11주년을 바라보고 있는 <아이즈매거진>은 국내외의 소식을 재빠르게 전하며 많은 구독자를 끌어모았다. 화제의 신인 크리에이터의 화보부터 수십 년째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디자이너와의 대담까지, 콘텐츠의 폭 또한 넓다. 그리고 <아이즈매거진>의 시작과 현재엔 박진표 대표가 있다. 

박진표가 가져온 아이템들에선 그가 이끄는 매체의 신속하고 깔끔한 성격과 닮은 듯하면서도 다른 취향이 엿보였다. “이제 제품이 새롭게 나왔다고 해서 갖고 싶어지는 경우는 잘 없어요. 더 이상 새로운 걸 제 것으로 온전히 받아들이기 어려워졌거든요”라는 그의 말처럼, 오히려 최신 유행과 맞닿은 제품은 많지 않았으며, 그가 오래도록 써보고 삶에 남기기로 결정한 아이템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몇몇 아이템은 심지어 <아이즈매거진>보다도 나이가 많았다. 

바쉐론 콘스탄틴의 빈티지 손목시계부터 그가 17년째 입고 있는 리바이스 청바지까지, 박진표의 취향이 오롯이 담긴 <하입비스트> 에센셜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리바이스 505 청바지

제가 쓰는 모든 물건이 그렇지만, 그중에서도 유독 데님 아이템은 하나를 사면 정말 오래 입는 편이에요.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입은 이 리바이스 505 청바지는 그중에서도 가장 오래 입은 제품이에요. 연식은 그보다 더 오래됐어요. 친형이 입던 걸 물려받은 거거든요. 그리고 청바지는 빨아 입는 게 아니라는 사람들도 있지만, 전 입을 때마다 세탁해요. 그렇게 17년째 입고 있다 보니 물도 빠지고, 벨트 고리도 새로 달고, 밑단도 모두 찢어졌지만, 이제 진짜 제 거라는 느낌이 드는 제품이에요.

크롬 하츠 M65 재킷

작년에 산 이 재킷은 지금까지 산 옷 중 가장 비싼 제품이에요. 400만 원 정도 했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최대한 자주 입었어요. 크롬 하츠 의류는 보통 어깨는 타이트하지만 기장은 길어서 저랑 잘 안 맞는 느낌이었지만, 유독 이 제품은 제 몸에 잘 맞더라고요. 마침 오늘은 박서준 님이 이 제품을 입고 찍은 사진을 올렸더라고요. 단점은 조금 무겁다는 겁니다.

바쉐론 콘스탄틴까르띠에 빈티지 시계

바쉐론 콘스탄틴은 저와 연이 깊은 브랜드예요. 처음으로 접한 명품 시계 브랜드였기도 하고, 중학교 때 친구의 형이 자기가 바쉐론 콘스탄틴 시계를 갖고 있다고 자랑한 재밌는 일화도 있거든요. 나중에 알고 보니 그 형이 자랑한 시계는 ‘SA’급이었지만요. 아무튼 그래서 저도 언젠가 바쉐론 콘스탄틴 시계를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최근에 스위스로 출장 갔을 때 현지 시계 전문점에서 이 제품을 발견하고 샀어요. 가격도 아마 제가 가진 물건 중에 가장 비쌀 거예요. 그리고 옆의 머스트 드 까르띠에 시계는 친한 형한테 산 거예요. 과거에 보급형으로 나온 모델이라고 하지만, 제 마음엔 쏙 들어요.

크롬 하츠 선글라스 & 레스카 안경

작년에 LA 출장을 갔을 때 함께 간 포토그래퍼 분이 크롬 하츠에서 살 게 있다고 해서 따라갔다가 샀어요. 마침 빈티지한 셰이프의 선글라스를 찾고 있었는데, 가격이 생각보다 괜찮았거든요. 안경은 레스카라는 프랑스 브랜드의 제품이에요. 도수는 없지만 여러 면에서 유용해요. 블루라이트도 차단해 주고 중후한 멋도 더해주는 것 같더라고요.

각종 액세서리

팔찌와 반지 두 개는 크롬 하츠의 제품이고, 나머지 반지 하나는 경복궁 근처의 숍에서 산 아르포라는 브랜드의 제품이에요. 하지만 시계와 매치하는 경우는 잘 없어요. 보통 실버 액세서리로 팔찌와 반지를 차거나, 빈티지 시계 하나만 차는 식이거든요.

비즈빔 왈피 러너 스니커

작년에 도쿄 오모테산도 비즈빔 매장에서 구매한 신발이에요. 원래는 캔버스화 스타일의 스니커를 주로 신다가, 이 제품을 산 뒤론 이것만 신고 있어요. 다양한 브랜드와의 미팅이 잦은 저에겐 되레 주요 스포츠 브랜드의 신발을 신는 게 리스크인데, 이 제품을 신으면 누굴 만나도 경쟁사 제품을 신는 결례를 범할 일이 없어진다는 것도 의외의 장점이에요.

생 로랑 벨트

이건 선물 받은 생 로랑 벨트인데, 얼핏 보면 눈에 띄게 생겼지만 실제로 착용하면 생각만큼 튀지 않아서 좋아요. 길이 조절도 편하고요.

대만에서 구매한 안대

작년에 이 신에서 가장 오래된 친구인 조기석과 함께 대만으로 여행을 갔다가 들른 대만 국립 박물관에서 산 안대입니다. 옛날 중국 왕의 눈이 그려진 디자인인데, 근엄 진지한 모습이 마음에 들었어요.

‘아이엠’ 영양제

‘아이엠’이라고 원하는 성분이 들어간 영양제를 구독 형식으로 보내주는 서비스에서 정기적으로 받는 영양제에요. 앞면엔 ‘I AM: 박진표’라고 적힌 문구도 있어요. 하루를 매일 함께하고 있다는 점에서 진정한 에센셜이라고 생각해요.

<하드씽>

이 책은 지금까지 선물 받은 책 중에 가장 공감이 가는 책이에요. 혹여나 이 기사를 보는 분들께 도움이 될 것 같아서 가지고 와봤어요. 저자인 벤 호로위츠가 실리콘 밸리에서 직접 스타트업을 운영하며 겪은 일들을 다루고 있는데, 스타트업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태도나 쌓으면 좋을 경험을 정의하기보다 현실을 냉정하게 설명해 주는 게 마음에 들었어요. 그리고 오늘 가지고 오진 않았지만,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도 정말 좋아해요.

톰 포드, 오드우드 오 드 퍼퓸

20대 중반, LA 출장을 함께 간 장덕화 포토그래퍼님이 어른의 향이라고 소개해주면서 처음 접한 향수예요. 처음엔 저와 잘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이내 이 향수에 정착하게 됐죠. 과할 땐 바디로션까지 전부 이 향으로 나온 걸 썼어요. 물건도, 음식도, 저는 줄곧 쓰는 것만 쓰고 먹는 것만 먹어요(웃음).

‘어니부기’ 인형

예전에 제가 ‘꼬부기’를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프로필 사진을 ‘꼬부기’로 설정했어요. 그 프로필 사진으로 6년을 살다가 2020년에 지금의 <아이즈매거진> 사옥이 생기면서 ‘꼬부기’를 ‘어니부기’로 진화시켰죠. 그러다 작년에 도쿄에 가서 우연히 이 인형을 보고 바로 사게 됐습니다. 저는 무엇이든지 깔끔하고 ‘젠’한 걸 선호하는데, 이 친구는 아마 제 에센셜 목록에서도, 집에서도 유일한 귀여운 제품일 거예요.

더 보기

이전 글

효바스미, ‘따조’의 구조에서 착안한 인센스 홀더와 무드등 공개
디자인

효바스미, ‘따조’의 구조에서 착안한 인센스 홀더와 무드등 공개

‘아머드 코어 6’, ‘기동전사 건담’ 등에서 영감을 받았다.

비엘알블러 x 리복 직 키네티카 2.5 엣지 출시
신발

비엘알블러 x 리복 직 키네티카 2.5 엣지 출시

곳곳에 스며든 비엘알의 흔적들.

체르노빌에서 방사선의 영향을 받지 않는 생명체가 발견됐다
테크

체르노빌에서 방사선의 영향을 받지 않는 생명체가 발견됐다

“이미 수십 세대의 진화를 거쳤다.”

에어비앤비 “실내 감시 카메라 전면 금지한다”
여행

에어비앤비 “실내 감시 카메라 전면 금지한다”

전 세계 모든 숙소에 해당된다.

아 마 마니에르 x 조던 에어 쉽 ‘화이트 그린’ 출시
신발

아 마 마니에르 x 조던 에어 쉽 ‘화이트 그린’ 출시

이번에는 그린이다.


전 세계 TV 출하량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테크

전 세계 TV 출하량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TV는 죽었다.”

틱톡이 인스타그램과 경쟁할 새로운 앱을 개발하고 있다?
테크

틱톡이 인스타그램과 경쟁할 새로운 앱을 개발하고 있다?

틱톡 최신 업데이트 코드에 관련 내용이 포함됐다.

롤렉스가 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새로운 시계를 공개했다
패션

롤렉스가 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새로운 시계를 공개했다

영롱한 ‘에버로즈’ 컬러.

6년 만에 ‘드래곤볼 DAIMA’ 신작 공개된다
엔터테인먼트

6년 만에 ‘드래곤볼 DAIMA’ 신작 공개된다

고 토리야마 작가의 마지막 작품이다.

팔라스, 2024 봄 컬렉션 7주 차 출시 아이템 공개
패션

팔라스, 2024 봄 컬렉션 7주 차 출시 아이템 공개

바시티 재킷, 윈드브레이커 등.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