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2c>의 두 번째 컬렉션 백스테이지 들여다보기

최초의 여성복을 선보인 컬렉션.

패션

올초, 피티워모에서 최초의 의류 컬렉션을 선보인 <032c>가 패션 브랜드로서의 두 번째 컬렉션을 공개했다. 런던에서 선보인 ‘코스믹 워크숍’ 컬렉션에는 새로운 남성복은 물론, 처음으로 선보이는 여성복, 영국의 래퍼 옥타비안이 등장해 이목이 집중됐다.

컬렉션의 영감은 1990년대의 레이브웨어와 마리아 코흐를 비롯한 <032c> 팀원들의 청소년기에서 얻었다. 유럽의 초기 클럽 문화는 물론, 워크웨어, 실용성, 기능적 요소 등을 <032c>의 시각으로 해석해 동시대적 디자인으로 푼 것이 ‘코스믹 워크숍’ 컬렉션이다. 높은 관심을 받은 아이템으로는 타이다이 제품군, ‘WORKSHOP’ 로고의 티셔츠, 넉넉한 실루엣의 팬츠, 가죽 하네스를 연상케 하는 액세서리 등이다. 이와 함께 아디다스와 공동으로 제작한 밀리터리 부츠도 선보였다. <하입비스트>가 촬영한 <032c>의 두 번째 컬렉션 백스테이지는 위 갤러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보기
Source
HYPEBEAST
More

이전 글

더블렛, 2019 SS 룩북 & 발렌티노 협업
패션

더블렛, 2019 SS 룩북 & 발렌티노 협업

LVMH 프라이즈 수상 브랜드의 새 시즌.

올라퍼 엘리아슨 x 리모와 2018 홀리데이 협업
라이프스타일

올라퍼 엘리아슨 x 리모와 2018 홀리데이 협업

곧 이케아 협업을 출시할 아티스트.

발렌시아가 트랙, 오리지널 트리플 S의 시그너처 컬러로 꾸민 신상 발매
신발

발렌시아가 트랙, 오리지널 트리플 S의 시그너처 컬러로 꾸민 신상 발매

트리플 S 열풍을 일으켰던 그 색.


헤론 프레스턴 x 나이키 'HP 테일윈드' 선글라스 협업
패션

헤론 프레스턴 x 나이키 'HP 테일윈드' 선글라스 협업

前 나이키 직원 프레스턴의 의미 있는 협업.

션 워더스푼 x 게스, 80년대 향수를 담은 협업 스니커 공개
신발

션 워더스푼 x 게스, 80년대 향수를 담은 협업 스니커 공개

‘대란’ 예감.

오프닝 세레모니 x 반스 한정판 퀼트 팩
신발

오프닝 세레모니 x 반스 한정판 퀼트 팩

체커보드와는 또 다른 매력, 누빔 패턴.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