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블스’가 마블 영화 사상 최악의 오프닝 성적을 거뒀다

북미 개봉일 수입 약 2백84억 원.

엔터테인먼트
20,278 Hypes

<더 마블스>가 마블 스튜디오 영화 역사상 가장 낮은 개봉 첫 주 흥행 수입을 거뒀다.

미국의 영화 흥행 수입 집계 사이트 ‘모조‘에 따르면 <더 마블스>는 북미 지역에서 11월 10일 개봉해 주말 동안 약 2백84억 원(2천1백5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할리우드 리포터>와 <데드라인> 등 미국의 영화 전문 매체들은 <더 마블스>의 흥행이 마블 스튜디오의 저조한 성적을 냈던 다른 영화들보다 더 낮은 수준이라 밝혔다. 마블 영화 중 개봉 첫 주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인크레더블 헐크>(2008)는 북미 내 첫 주 수입이 약 7백32억 원(5천5백40만 달러)이었다. 2015년 개봉한 디즈니 마블의 <앤트맨>은 북미에서 첫 주 약 7백55억 원(5천7백20만 달러)의 수입을 기록했다. <더 마블스>의 흥행 성적은 두 영화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헐리우드 리포터>는 “<더 마블스>의 저조한 성적은 관객들이 슈퍼 히어로물에 대한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는 이론에 힘을 실어준다”라고 밝혔다.

더 보기

이전 글

마블 스튜디오, ‘더 마블스’ 최종 트레일러 공개
엔터테인먼트

마블 스튜디오, ‘더 마블스’ 최종 트레일러 공개

‘이것은 단지 시작일 뿐.’

‘더 배트맨’ 스핀오프 시리즈 ‘더 펭귄’ 예고편 공개
엔터테인먼트

‘더 배트맨’ 스핀오프 시리즈 ‘더 펭귄’ 예고편 공개

“우리 동네에서는 그를 기리는 퍼레이드가 열린다.”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전국 확대 상영으로 돌아온다
엔터테인먼트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전국 확대 상영으로 돌아온다

아직도 안 본 사람이 있다면 극장으로.


‘앤트맨’, ‘캡틴 마블’, ‘이터널스’ 속편 제작 보류됐다?
엔터테인먼트

‘앤트맨’, ‘캡틴 마블’, ‘이터널스’ 속편 제작 보류됐다?

MCU 팬들이 분노했다.

구글, 12월부터 수백만 개의 지메일 계정 삭제 시작한다
테크

구글, 12월부터 수백만 개의 지메일 계정 삭제 시작한다

단, 특정 조건에 부합하는 계정만.

타이타닉 호 일등석 승객들의 저녁 만찬 메뉴판이 약 1억3천만 원에 낙찰됐다
여행

타이타닉 호 일등석 승객들의 저녁 만찬 메뉴판이 약 1억3천만 원에 낙찰됐다

1912년 4월 11일이 저녁 메뉴가 공개된 적은 이번이 처음.

딘, 4년 6개월 만에 돌아온다
음악

딘, 4년 6개월 만에 돌아온다

이번 주 내 새 싱글 발표 예정.

‘젤다의 전설’ 실사영화에 관한 젤다 성우의 생각은?
엔터테인먼트

‘젤다의 전설’ 실사영화에 관한 젤다 성우의 생각은?

영화는 닌텐도, ‘스파이더맨’ 제작사가 함께 만들 예정.

넷플릭스, 박서준, 한소희 출연 ‘경성크리처’ 시즌1 공개일 & 티저 예고편 공개
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박서준, 한소희 출연 ‘경성크리처’ 시즌1 공개일 & 티저 예고편 공개

두 번에 걸쳐 공개된다.


알렉스 페레이라,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등극
엔터테인먼트

알렉스 페레이라,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등극

미들급에 이어 두 체급 정복.

50점 한정으로 제작된 무라카미 다카시 협업 위블로 시계가 공개됐다
패션

50점 한정으로 제작된 무라카미 다카시 협업 위블로 시계가 공개됐다

가격은 한화 약 4억2천만 원.

구찌가 박재범을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했다
패션

구찌가 박재범을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했다

“항상 혁신적이고 고유한 방식으로 진화하는 구찌와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

자크뮈스가 나이키와 협업해 에어 맥스 1을 출시한다?
신발

자크뮈스가 나이키와 협업해 에어 맥스 1을 출시한다?

내년 봄 예상.

Invite Only: MSCHF가 직접 소개하는 전시 ‘NOTHING IS SACRED’
미술 

Invite Only: MSCHF가 직접 소개하는 전시 ‘NOTHING IS SACRED’

MSCHF의 CEO,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서울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