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차량 좌석 열선시트 월 구독제를 없앤다

차량 옵션도 구독하는 시대.

자동차
1,720 Hypes

BMW가 소비자의 불만이 빗발쳤던 차량 옵션 구독 서비스를 없앨 예정이다. 차량 전문지 <오토카> 보도에 따르면, 최근 BMW는 일부 모델에서 열선 시트, 열선 핸들 활성화를 위해 제공했던 월 구독제를 철회할 전망이다.

BMW의 차량 옵션 월 구독제는 지난 2022년 7월 BMW가 자사 차량 구매자를 대상으로 출시한 구독 서비스다. 월 구독료를 내고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해당 기능을 사용하는 식이다. 해당 서비스는 독일 현지 기준으로 월 구독료가 한화 약 2만3천 원(18 달러), 1년 구독료가 한화 약 23만 원(1백80 달러), 3년 구독료가 한화 약 39만 원(3백 달러)을 웃돌았다. 당시 한국은 서비스 지역에서 제외됐고, 미국과 유럽 등 일부 국가를 대상으로 진행된 서비스였지만, 소비자들은 이미 탑재된 기능을 구독료를 지불하고 사용하는 것 자체에 의문을 품고 불만을 쏟아낸 바 있다.

<오토카>는 BMW의 본고장인 독일 뮌헨에서 열린 <IAA 모빌리티 컨퍼런스> 행사 중 BMW 영업 마케팅 총괄인 피터 노타의 코멘트를 인용했다. 피터 노타는 “자사는 운전 지원, 주차 지원과 같은 소프트웨어 관련 서비스를 출시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자들의 냉랭했던 반응에 대해서는 “소비자들은 소프트웨어 사용에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은 인지하고 있다”며 “이것은 앱에서 영화나 추가 옵션을 내려받는 것과 같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의 반응과 BMW의 발표로 미루어, 자사는 차량 옵션 등 하드웨어적 구독 옵션을 줄이는 대신 차량 내 애플리케이션 등 소프트웨어의 구독 옵션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더 보기

이전 글

닛산, X-트레일 산악 구조 차량 공개
자동차

닛산, X-트레일 산악 구조 차량 공개

휠 대신 무한궤도.

서울메트로, 지하철 4·7호선 일부 칸 의자 없앤다
여행

서울메트로, 지하철 4·7호선 일부 칸 의자 없앤다

‘지옥철’ 완화 방침.

미국에서 음주 운전자가 가장 많이 적발된 자동차 브랜드는?
자동차

미국에서 음주 운전자가 가장 많이 적발된 자동차 브랜드는?

2위의 두 배.


BMW, 8년 만에 국내 수입차 판매량 1위 달성
패션

BMW, 8년 만에 국내 수입차 판매량 1위 달성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쳤다.

리한나의 펜티 x 푸마 아반티 스니커 공개
신발

리한나의 펜티 x 푸마 아반티 스니커 공개

2001년에 첫선을 보인 스니커 실루엣을 재해석했다.

아이폰 15 시리즈의 목업 이미지가 공개됐다
테크

아이폰 15 시리즈의 목업 이미지가 공개됐다

예상대로 흘러갈까?

폴라로이드 I-2 인스턴트 카메라 출시 정보
테크

폴라로이드 I-2 인스턴트 카메라 출시 정보

전문가들을 위한 즉석 카메라.

나이키 멤피스 임직원 매장, 2억6천만 원어치 제품 절도 당했다
신발

나이키 멤피스 임직원 매장, 2억6천만 원어치 제품 절도 당했다

연이은 조직적 절도 사건.

대한민국 공공기관 웹사이트가 한곳으로 통합된다
테크

대한민국 공공기관 웹사이트가 한곳으로 통합된다

목표는 2026년.


HBX, 사카이 x 칼하트 WIP 2023 FW 컬렉션 발매
패션 

HBX, 사카이 x 칼하트 WIP 2023 FW 컬렉션 발매

품절 임박.

‘원피스’ 실사화 시즌 2 대본 작업 이미 끝났다
엔터테인먼트

‘원피스’ 실사화 시즌 2 대본 작업 이미 끝났다

빠르면 내년 공개.

어 콜드 월 x 나이키 에어 맥스 플러스 ‘스톤’, ‘오닉스’ 발매 정보
신발

어 콜드 월 x 나이키 에어 맥스 플러스 ‘스톤’, ‘오닉스’ 발매 정보

프리미엄 레더로 완성한 무광 디자인.

닌텐도, 개발자 프레젠테이션에서 ‘닌텐도 스위치 2’ 시연
테크

닌텐도, 개발자 프레젠테이션에서 ‘닌텐도 스위치 2’ 시연

2024년이 기다려지는 이유.

파네라이, 새로운 네이비 씰 타임피스 컬렉션 출시
패션

파네라이, 새로운 네이비 씰 타임피스 컬렉션 출시

해상 영웅들을 기린다.

More ▾
 
뉴스레터를 구독해 최신 뉴스를 놓치지 마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