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로 복각되면 더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BMW, 람보르기니, 포르쉐, 재규어 등이 낳은 세기의 명차.

자동차

오늘날 모든 자동차 브랜드에게 전기차는 선택이 아닌 필수 요소가 됐다유럽 일부 국가에서는 최근 2035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고그에 발맞춰 대다수의 자동차 브랜드들은 전기차 전환 계획을 서두르는 중이다. 하지만 디자인까지미래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을까? 자동차를 포함한 모든 디자인 분야에는 시간에 녹슬지 않고클래식으로 통하는 명작들이 있다. 격변기를 앞둔 현시점, 저마다 보유한 헤리티지 디자인을 배터리 기술과 함께 녹여낸다면 전기차의 대중화를 보다 앞당길 수 있지 않을까? 전기차로 복각되면 더욱  팔릴  같은자동차 역사에 길이 남을 8대의 클래식 카를 한자리에 모았다.

현대자동차, 그랜저 1세대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일명 그랜저 불리는 1세대 그랜저는 국내 빈티지 마니아들 사이에서전설의 포켓몬과도 같은 존재로 통한다. 지금이야 길거리에 고급 수입차들이 넘쳐나지만, 그랜저가 출시되던 1986 당시 대형 세단은 그야말로 부의 상징이었. 이때 그랜저가 내뿜었던 아우라는 아버지 세대로부터 구전되어 왔고 지금까지도 그랜저 1세대 모델은 같은 집안의포니못지않게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참고로 지난 4 현대는 포니의 전기차 버전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있다. ‘각 그랜저’ 역시 특유의 각진 외장 디자인을 고스란히 유지한 전기차로 돌아온다면 그에 못지 않은 인기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BMW, E30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비행기 엔진을 제작하던 시절까지 포함하면 BMW 역사는 올해로 105년째다. 세기 넘는 시간 동안 BMW 수많은 자동차를 선보였지만, 역사를 되짚어볼 빠지지 않는 모델이 있다. 바로 E30이다. 오늘날 BMW 3시리즈 디자인의 초석을 닦은 E30 BMW 모든 디자인을 통틀어 가장 아름다우면서도 브랜드의 모토인 ‘Ultimate Driving Machine’ 드러내는 차로 평가받는다. 물론 BMW 2013 출시한 i3 시작으로 전기차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지만, ‘뉴트리아라고 놀림받는 거대한 키드니 그릴을 탑재한 신형 i4, iX 디자인을 때마다 BMW 디자인의 향수가 느껴지는 것은 사실이다.

포르쉐, 901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외계인이 만든 자동차라는 별명과 함께, 모든 스포츠카의 교과서로서 반세기 넘게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포르쉐 911. 시초가 모델이 바로 901이다. 911 1963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되던 당시 ‘901’이라는 이름으로 발표됐다. 이미 82대가 생산된 상태였지만, 공개 이후 푸조가 모델명 가운데 ‘0’ 넣는 것은 자기네 고유의 명명법이라고 주장하면서 이름이 바뀌었다. 현재 포르쉐가 선보이는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역시나 호평이 자자하지만, 눈물을 흘리는 듯한 헤드램프는 어쩐지 쉽게 적응이 되지 않는다. 기왕이면 브랜드를 상징하는 911, 그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버전의 901 전기차로 출시한다면 타이칸의 인기를 단숨에 뛰어넘지 않을까.

랜드로버, 디펜더 1세대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랜드로버 디펜더가 처음 제작된 것은 2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8년의 일이지만 반세기를 훌쩍 넘기는 시간 동안 세대교체는 차례 밖에 이뤄지지 않았다. 때문에 지금 랜드로버 전시장에서 있는 디펜더가 여전히 이질감이 드는 것은 어쩔 없는 사실이다. 메르세데스-벤츠 ‘G 바겐’ 40 넘게 특유의 각진 디자인을 유지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모습을 보면 디펜더 팬들은 어떤 생각이 들까? 참고로 랜드로버 역시 2030 안으로 모든 신차 라인업을 전기차로 꾸릴 것이라고 발표한 있다. 물론 2세대 모델이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판매되고 있는 만큼 1세대 디자인의 전기차가 나올지는 미지수지만, 사막을 누비던 각진 디펜더의 모습을 마다 이런 미련은 쉽게 떨쳐지지 않는다.

람보르기니, 쿤타치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미우라의 후속 모델로 제작된 람보르기니 슈퍼카. 람보르기니는 브랜드의 V12 슈퍼카 라인업에 문이 하늘을 향해 열리는 시저도어를 탑재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를 처음 적용한 모델이 바로 쿤타치다. 공개 당시세상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타이틀을 소유했으며,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람보르기니 특유의쐐기형디자인의 시초가 모델이기도 하다. 마침 올해는 쿤타치가 탄생한지 50주년이 되는 해다최근 람보르기니는 최후의 V12 자연흡기 엔진을 얹은 아벤타도르 선보이며 내연기관 엔진과의 작별을 고했는데,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로 쿤타치를 복각 출시한다면 더할 나위 없는 전기차 시대의 신호탄이  듯하다.

메르세데스-벤츠, 300SL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현재 출시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SL 시초가 1세대 모델. 300SL 대해 소개할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것은 갈매기가 날개를 펼치는 모습을 닮아 이름 붙여진걸윙 도어시스템이다. 공개된 1954 당시로서는 매우 혁신적이었던 디자인의 300SL 쿠페는 지금도 수많은 클래식카 수집가들의 버킷리스트에 오른 차로 알려져 있다. 그만큼 전기차 복각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도 적지 않을 . 창문을 열지 못하는 도어, 탑승 드라이버들의 사망률이 높아과부 제조기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처참했던 안정성은 반드시 보안해야겠다.

재규어, D 타입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클래식카의 반열에 접어든 재규어 모델 가장 유명한 것은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꼽히는 E-타입이겠지만, E-타입의 형님 뻘에 해당하는 D-타입 역시 빼놓을 없는 명차다. 1955년부터 3 연속 <르망 24시> 우승을 거머진 D-타입은 현대 자동차에서 없는 유려한 곡선의 디자인이 특징. 참고로 E-타입은 지난 2018 전기차 버전 제작 소식이 전해진 있지만, 아직까지 D-타입 전기차 소식은 없었다. 4 밖에 제작되지 않은 탓에 희소가치도 매우 높은 . 전기차로 출시된다면 수억 원을 호가하는 가격에도 금세 팔릴 것이 분명하다.

포드, 머스탱 1969년식

전기차로 복각되면 잘 팔릴 것 같은 클래식 카 8, 현대, BMW, 포르쉐,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포드, 머스탱, D 타입, 300SL, 디펜더, 911, 901, E30, 아제라, 각그랜저

먼저 짚고 넘어가야 점이 있다. 현재 포드에서는 머스탱의 전기차 버전마하-E’ 판매하고 있다. 하지만 마하-E는 아메리칸 머슬카 환호하는 오랜 머스탱 팬들로부터 여러모로 외면당하고 있는 현실이다. 친환경을 이유로 자연흡기 V8 엔진은 양보하더라도, 기존 실루엣에서 크게 벗어난 SUV 버전으로 설계됐기 때문. 둥글둥글한 외모의 마하-E를  때마다, 기왕이면 각진 보닛이 돋보이는 1세대 모델로, 그중에서도 영화 < >에서 키아누 리브스 탔던 1969년식머스탱 보스 429’ 만들어진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지워지지 않는다.

더 보기

이전 글

남녀의 자위 행위 빈도 차이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엔터테인먼트 

남녀의 자위 행위 빈도 차이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물론 여전히 차이는 크다.

기능성을 놓치지 않은, 네이버후드 x 그라미치 2021 여름 협업 컬렉션 출시
패션

기능성을 놓치지 않은, 네이버후드 x 그라미치 2021 여름 협업 컬렉션 출시

데이트할 때도, 등산할 때도 입을 수 있다.

루이 비통, ‘미성년자 성관계’ 혐의 크리스 우와 앰버서더 계약을 해지했다
패션

루이 비통, ‘미성년자 성관계’ 혐의 크리스 우와 앰버서더 계약을 해지했다

그 외 많은 브랜드와 계약이 해지됐다.

전설의 공포 영화 '엑소시스트'의 후속작이 제작된다
엔터테인먼트

전설의 공포 영화 '엑소시스트'의 후속작이 제작된다

리부트 계획 발표 후 약 1년 만이다.

스타벅스 코리아의 22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머천다이즈 출시 정보
디자인

스타벅스 코리아의 22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머천다이즈 출시 정보

텀블러, 하드 파우치, 머그잔 등.


새로운 극장판 '드래곤볼 슈퍼'의 타이틀이 공개됐다
엔터테인먼트

새로운 극장판 '드래곤볼 슈퍼'의 타이틀이 공개됐다

새로운 손오공 캐릭터 디자인도 공개됐다.

칸예 웨스트의 새 앨범 'DONDA'의 발매가 또다시 미뤄졌다
음악

칸예 웨스트의 새 앨범 'DONDA'의 발매가 또다시 미뤄졌다

“???: 또 속냐!”

이누야샤의 '철쇄아'를 본뜬 페이퍼 나이프가 출시됐다
디자인

이누야샤의 '철쇄아'를 본뜬 페이퍼 나이프가 출시됐다

요괴 대신 종이를 베자.

세상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나이키 에어 포스 1 로우 8
신발 

세상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나이키 에어 포스 1 로우 8

근데 생각보다 싸다?

발렌시아가, 저스틴 비버가 출연한 새로운 캠페인 공개
패션

발렌시아가, 저스틴 비버가 출연한 새로운 캠페인 공개

새로운 러너 스니커도 확인할 수 있다.

More ▾
 
뉴스레터 구독 신청

뉴스레터 구독 신청으로 <하입비스트>가 제공하는 특집 인터뷰와 각종 발매 소식 그리고 최신 트렌드의 현황을 모두 누리세요.

본 뉴스레터 구독 신청에 따라 자사의 개인정보수집 관련 이용약관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애드블록이 감지되었습니다.

광고를 통해 여러분께 무료로 기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콘텐츠를 즐기기 원하신다면 애드블록 프로그램에서 <하입비스트>를 '광고 허용 웹사이트 목록'에 추가해주시기 바랍니다.